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안철수 "적과 주적은 같은 개념…대북인권결의 당연히 찬성"

주적논란에 "적 주적 표현 자체는 굉장히 무의미"
"대가를 지불하는 남북회담은 절대로 안돼…정상회담은 문제 푸는 수단"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박수윤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는 21일 주적개념 논란과 관련해 "현재 국방백서에 적으로 규정돼 있는 것은 북한밖에 없다"며 "사실상 같은 개념"이라고 말했다.

안 후보는 이날 명동 은행회관에서 열린 대선후보 초청 편집인협회 세미나에서 "북한군과 북한 정권에 대해 적이라고 명시돼 있다"며 "어디에도 다른 국가 대상으로 적이라는 표현이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치권의 폐해 중 하나가 본질을 보지 못하고 지엽적으로 빠지게 만드는 문제"라며 "(적 또는 주적이라는) 표현 자체는 굉장히 무의미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는 지난 19일 2차 TV토론회에서 불거진 '주적 논란'과 관련한 발언으로 당시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는 "북한을 주적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국방부가 할 일이지, 대통령이 할 일이 아니다"라고 답해 다른 후보들의 집중공격을 받았다.

국방부는 2004년 국방백서에서 주적이라는 표현을 삭제했으며, 지난해 발간한 최신판 국방백서에는 '북한 정권과 북한군은 우리의 적이다'라고 표기했다.

안 후보는 "북한은 우리의 적인 동시에 평화 통일의 대상"이라며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모두 다 거기에 반대하는 사람은 없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안 후보는 북한에 대한 예방탸격 혹은 선제타격에 대해서는 "국제적인 동의를 얻기 어렵고 신중해야 한다"며 "이후 사태수습 가능한 능력이나 정보력이 있는지, 국제공조가 가능한가도 면밀하게 검토돼야 한다"고 말했다.

대가를 지불하는 남북회담에 대해서는 "남북정상회담은 그것 자체가 목적이 되면 절대로 안 된다. 문제를 푸는 수단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엔 대북인권 결의안에 찬성하는지를 묻자 "당연히 찬성해야 한다. 인권은 인류의 보편적 가치로 예외가 있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안 후보는 모두발언에서 "청년의 꿈을 찾아주는 '청년 대통령'이 될 것"이라며 "청년 실업을 해결하고 우리 청년들이 다시 꿈꾸게 해야 한다. 청년 일자리부터 획기적으로 늘려야 한다"고 말했다.

안 후보는 "중소기업과 청년 임금을 대기업의 80% 수준으로 끌어올리겠다. 매년 최대 10만 명, 향후 5년간 50만 명이 혜택을 볼 수 있다"면서 "미취업 청년들에 대해서는 6개월간 월 30만 원의 훈련수당을 지급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청와대에 청년수석실을 신설하고 청년을 고통스럽게 하는 게 무엇인지 매일 파악하고 고쳐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안 후보는 "이제는 미래를 말할 시간이다. 이번 대선은 대한민국에 미래를 위한 선택"이라며 "산업화와 민주화를 넘어서 새로운 미래를 열어야 한다. 앞으로 20년 미래 먹거리와 미래 일자리를 만들 대통령을 뽑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50대 젊은 도전자 안철수가 대한민국을 세계 최고의 핵심 국가로 만들겠다. 미래를 여는 첫 번째 대통령이 되겠다. 더 좋은 정권교체를 하겠다. 국민이 이긴다"고 강조했다.

kind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4/21 11:42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