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안철수 "적과 주적은 같은 개념…대북인권결의 당연히 찬성"(종합)

발언하는 안철수 후보
발언하는 안철수 후보(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가 21일 오전 서울 명동 은행회관 컨벤션홀에서 열린 대선후보 초청 편집인협회 세미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hihong@yna.co.kr
주적논란에 "적 주적 표현 자체는 굉장히 무의미"
"대가를 지불하는 남북회담은 절대로 안돼…정상회담은 문제 푸는 수단"
"사드, 당 전체적으로 나가는 방향 명확…배치해야 한다는 것"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박수윤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는 21일 주적개념 논란과 관련해 "현재 국방백서에 적으로 규정돼 있는 것은 북한밖에 없다"며 "사실상 같은 개념"이라고 말했다.

안 후보는 이날 명동 은행회관에서 열린 대선후보 초청 편집인협회 세미나에서 "북한군과 북한 정권에 대해 적이라고 명시돼 있다"며 "어디에도 다른 국가 대상으로 적이라는 표현이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치권의 폐해 중 하나가 본질을 보지 못하고 지엽적으로 빠지게 만드는 문제"라며 "(적 또는 주적이라는) 표현 자체는 굉장히 무의미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는 지난 19일 2차 TV토론회에서 불거진 '주적 논란'과 관련한 발언으로 당시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는 "북한을 주적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국방부가 할 일이지, 대통령이 할 일이 아니다"라고 답해 다른 후보들의 집중공격을 받았다.

국방부는 2004년 국방백서에서 주적이라는 표현을 삭제했으며, 지난해 발간한 최신판 국방백서에는 '북한 정권과 북한군은 우리의 적이다'라고 표기했다.

안 후보는 "북한은 우리의 적인 동시에 평화 통일의 대상"이라며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모두 다 거기에 반대하는 사람은 없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안 후보는 북한에 대한 예방탸격 혹은 선제타격에 대해서는 "국제적인 동의를 얻기 어렵고 신중해야 한다"며 "이후 사태수습 가능한 능력이나 정보력이 있는지, 국제공조가 가능한가도 면밀하게 검토돼야 한다"고 말했다.

안철수 후보, 편집인협회 세미나 발언
안철수 후보, 편집인협회 세미나 발언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가 21일 오전 서울 명동 은행회관 컨벤션홀에서 열린 대선후보 초청 편집인협회 세미나에 참석해 기조 발언을 하고 있다. hihong@yna.co.kr

대가를 지불하는 남북회담에 대해서는 "남북정상회담은 그것 자체가 목적이 되면 절대로 안 된다. 문제를 푸는 수단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엔 대북인권 결의안에 찬성하는지를 묻자 "당연히 찬성해야 한다. 인권은 인류의 보편적 가치로 예외가 있을 수 없다"고 말했다.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에 대한 국민의당 당론 변경 문제와 관련해선 "박지원 대표도 대선후보의 말이 당론이라고 규정했다"면서 "당 전체적으로 나가는 방향은 지금 명확하다. 사드를 배치해야만 한다는 것이다"고 강조했다.

안 후보는 그동안 주장해온 통합내각 등 광범위한 인재 등용 원칙에 대해 "가치관이 같아야 한다. 그래야 힘을 모아 개혁을 할 수 있다"면서 "경제문제에 대해 능력이 있지만 대기업을 옹호하는 사람과 저와 아무리 능력이 같아도 같이 일을 할 수 있겠느냐"고 말했다.

이어 안 후보는 안랩의 신주인수권부사채(BW) 헐값 인수 문제와 관련해선 "이미 다 설명했고 검찰 조사도 거쳐 아무 문제가 없는 것으로 결론이 났다"면서 "주주총회에서 참석한 주주 전원이 찬성했다"면서 "상장 후에도 계속 회사가 안정적으로 운영돼야 하기 때문에 회사의 가치와 주주를 위해 좋겠다고 주주들이 건의했었다"고 해명했다.

kind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4/21 12:33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