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安, 文·洪의 '정체성 모호' 협공에 '통합·미래'로 정면돌파

안철수 "산업화·민주화를 넘어서 새 미래 열어야"
햇볕정책 功過 현실론 내세워…北에 "적이자 대화상대"

(서울=연합뉴스) 이광빈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가 5·9 '장미대선'을 18일 앞둔 가운데 이념적 딜레마의 본격적인 시험대에 섰다.

안 후보가 해묵은 이념논쟁을 뛰어넘어 미래를 위한 '상식'을 추구하겠다는 입장을 보여온 상황에서 상대 후보 진영에서 제기해온 정체성 문제는 넘어야 할 최대 과제였다.

지지층 스펙트럼이 진보와 중도, 보수로 넓게 퍼져있는 데다, 안 후보가 호남과 영남을 모두 아우려는 상황에서 필연적으로 봉착할 수밖에 없는 대목이다.

특히 대구·경북(TK) 지역 여론조사에서 안 후보에게 선두를 빼앗긴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 등 범보수진영 후보들이 햇볕정책에 대한 명확한 입장을 요구하는 등 정체성 공세의 수위를 높이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 측에서는 도리어 안 후보를 '유사 보수후보'라며 공격하는 등 양측의 협공이 가열되는 모양새다.

대선주자 TV합동토론회를 통해 느닷없이 '주적' 논란이 대선판의 한복판에 들어온 점도 변수가 될지 주목되는 국면이다.

안 후보 측은 이런 상황에서 흔들리지 않고 기본적인 원칙을 밀어붙이겠다는 입장이다.

국가적인 경제·외교·안보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선 진보와 보수의 구분 자체가 불필요하고 '상식'을 추구하겠다는 것이다.

전략본부장인 김성식 의원은 21일 통화에서 "보수와 진보를 나누는 패러다임 자체가 옛날 방식으로, 대북 제재를 강조하면 보수, 소극적이면 진보라고 말할 수 없는 게 현실"이라며 "북한 도발에 대해 합리적으로 어떻게 대처하느냐에 방점을 둬야지 이념 논쟁은 불필요하다"고 말했다.

김경록 대변인도 "안 후보는 일관되게 이념을 넘어 상식을 추구할 것"이라며 "안 후보의 가장 큰 장점이 원칙과 상식, 예측 가능함"이라고 설명했다.

안 후보도 이날 편집인협회 세미나에서 진보와 보수의 이념적 틀을 뛰어넘겠다는 방침을 재차 강조했다.

그는 "이번 대선은 대한민국에 미래를 위한 선택"이라며 "산업화와 민주화를 넘어서 새로운 미래를 열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번 대선에서 프레임으로 삼고 있는 '과거 대 미래'의 대결을 강조한 셈이다.

대북정책에 대해서도 "북한은 우리의 적인 동시에 평화 통일의 대상"이라며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이에 대해 반대하는 사람이 없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그는 '대가를 주고 하는 남북정상회담을 할 것이냐'는 질문에 "여러 차례 밝혔듯이 남북정상회담 자체가 목적이 되면 절대 안 된다"면서 "정상회담이 문제를 푸는 수단이어야 한다는 관점에서 접근한다면 지금까지 여러 잘못된 부분들을 우리가 많이 바로잡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햇볕정책과 관련 김 대변인은 "대화와 협력으로 한반도의 평화를 유지해야 한다는 햇볕정책의 방향성에 대해 당연히 동의하고 있다"면서 "다만 지금은 현실적인 상황을 고려해야 한다. 대화와 협력을 끌어내기 위한 실행방법은 당연히 과거와 다를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박지원 대표도 안 후보가 KBS 합동토론회에서 'DJ의 햇볕정책에도 공과가 있다'고 언급한 데 대해 전날 "모든 것은 공과가 있다"며 "햇볕정책을 이어받은 사람으로서 공도 있지만, 과도 있는 것은 상황 변화에 따라 고쳐 나가야 한다"고 말해 안 후보의 부담을 덜어줬다.

이 같은 안 후보 측의 입장은 '통합과 미래'의 구호 만이 유일하게 대선을 돌파할 수 있다는 판단 때문이다.

안 후보 측 핵심관계자는 "안 후보의 지향점은 이념의 틀을 깨겠다는 것이기 때문에 지지층별 맞춤형으로 좌고우면하면 도리어 안 후보 지지층이 흔들릴 것"이라며 "그동안 안 후보가 좌고우면하지 않고 원칙을 강조할 때 안 후보에게 힘이 모였다"고 말했다.

lkb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4/21 11:47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