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일본서 '택시합승' 부활할까…日, '승객 격감' 업계 배려 검토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일본 정부가 택시 업계의 이익을 높이고 올림픽 관광객에 대비하기 위해 택시 합승을 허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고 아사히신문이 21일 보도했다..

일본 국토교통성은 도심지역에서 택시가 일행이 아닌 손님들을 함께 태우는 합승 영업을 할 수 있도록 제도를 바꾸기로 했다.

기존에도 법적으로는 각 지역 운수국의 허가를 얻으면 합승 영업이 가능하긴 하지만, 절차가 까다로워 합승 영업은 실제로는 택시 수가 부족한 지역이나 공항에서 기차역까지 등 특수한 경우에만 허용됐다.

국토교통성은 합승 영업 허가를 쉽게 받을 수 있도록 제도를 개선한 뒤 올겨울 도쿄(東京) 일부 지역에서 업계 단체 주도로 시범 운영을 실시할 계획이다. 바뀐 제도는 이르면 내년 중 시행할 전망이다.

일본 정부가 택시 합승을 부활시키려고 하는 것은 2020년 도쿄올림픽·패럴림픽 등 대형 이벤트가 열릴 때나 악천후 시 택시 부족 현상을 해소하기 위해서다.

여기에 매년 이익 감소를 겪고 있는 택시 업계를 돕기 위해 새로운 수요 창출을 모색한다는 의미도 있다. 일본의 연간 택시 이용자 수는 지난 10년간 30%가량 줄었다. 합승이 일반화되면 1인당 승차 가격이 저렴해져 그동안 택시를 안 타던 사람 중 택시를 이용하게 되는 사람이 늘어날 수 있다.

국토교통성은 목적지가 같은 사람을 찾아주고 합승자들의 요금 분담을 돕는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개발을 추진하는 한편 합승자들이 택시비를 공평하게 나눠낼 방법 등 합승 차량의 세부 운영 기준 마련하고 있다.

승객들로부터 '다른 사람에게 목적지를 알리고 싶지 않다', '이성과의 합승은 피하고 싶다'는 목소리가 나올 수 있는 만큼 이 같은 요구에 부응할 대책도 모색할 계획이다.

일본 도쿄역 앞에서 손님을 맞이하는 택시
일본 도쿄역 앞에서 손님을 맞이하는 택시(도쿄=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택시 업계의 이익을 높이고 올림픽 관광객에 대비하기 위해 택시 합승을 허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교 아사히신문이 21일 보도했다. 사진은 2015년 2월 25일 오전 일본 도쿄도(東京都) 지요다(千代田)구 도쿄역 마루노우치(丸ノ內) 출입구 앞에서 한 택시 운전기사가 승객의 짐을 트렁크에 싣는 모습. 2017.4.21

b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4/21 11:48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