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바른정당, 송민순 문건 공개에 "文, 계속 北 눈치본다는 것"

출근하는 송민순 전 장관
출근하는 송민순 전 장관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북한대학원대학교 총장)이 21일 서울 종로구 북한대학원대학교로 출근하고 있다. 송 전 장관은 2007년 참여정부의 유엔 북한인권 결의안 기권 과정을 담을 자신의 회고록 내용과 관련, 당시 정부가 사전 확인한 북한의 입장을 담은 것이라고 주장하는 문건을 21일 공개했다. superdoo82@yna.co.kr
"대놓고 물었든, 반응을 떠봤든 북한 입장을 확인했다는 것"

(서울=연합뉴스) 강건택 기자 = 바른정당은 21일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이 2007년 참여정부의 유엔 북한인권 결의안 기권과 관련해 당시 정부에서 사전 확인한 북한의 입장을 담은 문건 등을 공개한 것을 고리로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를 향해 공세를 퍼부었다.

국회 국방위원장인 바른정당 김영우 의원은 이날 YTN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송 전 장관이 공개한 문건을 가리켜 "유엔 북한인권 결의안을 표결할 때 북한 정권의 의사 타진을 했다는 게 아니냐"고 말했다.

김 의원은 "묻지 말았어야 했는데 유엔 결의안과 관련해 문재인 당시 비서실장이 북한에 물어보라고 한 상황을 적은 '송민순 수첩'도 오늘 다 공개됐다"며 "계속해서 북한 정권을 의식하고 눈치를 본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국회 국방위원장인 바른정당 김영우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어 "대통령은 군의 최고 통수권자이고 군의 최고 지도자가 아니냐. 한반도에 대한 대통령의 전반적인 상황 인식이 잘못되면 유사시에 중요한 결정을 할 수가 없다"며 "군 통수권자로서, 대통령으로서 갖춰야 할 통찰력, 책임감이 결정적으로 결여됐다"고 주장했다.

같은 당 하태경 의원은 불교방송 라디오 '전영신의 아침저널'에 나와 "송 장관뿐만 아니라 김만복 전 국가정보원장도 천기누설을 했다"며 김 전 원장이 이날 조선일보 인터뷰에서 당시 국정원과 북한 당국 간 핫라인을 가동했다고 언급한 부분을 지적했다.

하 의원은 "당국 핫라인은 정부 채널이 아니냐. 그러니까 김 전 원장이 문 후보를 옹호하는 것처럼 하면서도 칼을 숨기고 문 후보의 말을 정면으로 반박한 것"이라고 해석했다.

송민순 문건공개 파장(PG)
송민순 문건공개 파장(PG)[제작 이태호, 최자윤]

그는 당국 간 핫라인 가동이 결국 "(북한의 의사를) 확인한 것"이라면서 "대놓고 물어봤든, 반응을 떠봤든 북한의 입장에 대해서 확인을 해봤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firstcir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4/21 12:1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