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경기도 청사 구관·지사 관사 등록문화재 신청

(수원=연합뉴스) 김광호 기자 = 경기도는 21일 올해로 완공 50년이 된 도청사 구관과 도지사 관사에 대한 근대문화유산 지정을 20일 문화재청에 신청했다고 밝혔다.

문화재청 근대문화재분과는 현장 조사와 심사를 거쳐 두 건축물에 대한 근대문화유산 지정 여부를 결정한다.

1967년 준공식 당시 경기도청 구관 모습[경기도 제공=연합뉴스]
1967년 준공식 당시 경기도청 구관 모습[경기도 제공=연합뉴스]

도는 도청사가 서울에서 수원으로 이전하면서 1967년 6월 23일 완공된 구관 건물이 풍수지리사상을 건축에 반영한 것이며, 함께 준공된 도지사 관사는 1960년대 모더니즘 건축의 보편적인 특징을 갖추고 있다고 근대문화유산 지정 신청 배경을 설명했다.

청사 구관은 지상 4층에 연면적 9천173㎡로, 관공서로는 드물게 'ㅁ'자형으로 지어졌으며, 중앙에 정원을 만들어 휴식공간은 물론 통풍과 채광 등의 기능적 특징을 지녔다.

또 지붕 위가 독특하게 배 모양을 하고 있다.

도지사 관사는 연면적 796㎡로, 현재는 결혼식장과 숙박시설 등으로 개조한 '굿모닝 하우스'로 운영 중이다.

김선미 도청 학예연구사는 "청사 구관 지붕이 배 모양으로 돼 있는데, 이는 바로 옆 팔달산의 화기가 너무 세 기운을 막자는 취지라는 설(說)과 이곳의 지형이 물의 흐름을 보여주니 배를 올려놓자는 일반인들의 생각을 건축적으로 구현했다는 설이 있다"고 말했다.

경기도청사 구관(왼쪽)과 도지사 관사(오른쪽)[연합뉴스 자료사진]
경기도청사 구관(왼쪽)과 도지사 관사(오른쪽)[연합뉴스 자료사진]

도는 "올해가 도청사 구관 완공 50년이 되는 해이고, 내년은 '경기도'라는 지명을 사용한 지 1천년이 되는 해"라며 "구관 완공일인 올 6월 23일까지 근대문화유산으로 지정되면 좋겠지만 늦더라도 올해 안에 지정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kw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4/21 13:2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