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안철수 부인 "제 남편은 강한 사람…반드시 돌파할 것"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의 부인 김미경 교수는 21일 "안 후보, 제 남편은 굉장히 강한 사람이다. 반드시 돌파할 것이다"고 말했다.

21일 광주서 배식 봉사하는 김미경 교수(왼쪽).
21일 광주서 배식 봉사하는 김미경 교수(왼쪽).

김 교수는 이날 광주 빛고을노인건강타운에서 배식 봉사를 준비하며 기자들과 만나 "남편은 우리나라 20년 미래먹거리를 준비한 사람"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안 후보를 대신해 청취한 지역 민심과 유세현장에서 만난 지역민을 외갓집과 외조부모에 비유하며 친밀함도 강조했다.

김 교수는 "광주에 가면 항상 외갓집 같다는 말을 남편에게 한다"며 "할머니, 할아버지의 품 같고 많은 분이 품어주신다고 느꼈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런 말을 전하면 남편이 힘을 얻는다"고 덧붙였다.

안 후보와 지역민 사이에서 맡은 가교 역할에 대한 소회도 밝혔다.

김 교수는 "그동안 소외된 분들을 많이 뵈었으며 그들의 목소리를 대신 전하는 게 제 역할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위생모를 쓰고, 장갑을 끼고, 앞치마를 두르고 배식 봉사에 나선 김 교수는 국그릇을 나르며 '안철수 부인' '여수댁'이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식당에 들어서는 이용객과 악수하고 포옹하며 안 후보 지지를 호소하기도 했다.

배식 봉사에 앞서 전남 광양 오일장을 방문한 김 교수는 나주와 목포로 이동해 선거운동 '내조'를 이어간다.

h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4/21 13:29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