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국내 관객이 가장 좋아하는 장르는 액션"

'부산행'
'부산행'[영화진흥위원회 제공]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국내 관객들이 가장 좋아하는 영화 장르는 액션인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영화진흥위원의 '2016 영화소비자조사'에 따르면 지난 1년간 관객들이 극장에서 주로 관람한 장르는 액션(26.2%)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SF·판타지·어드벤처(19.7%), 드라마(11.6%), 로맨틱코미디(10.1%) 등의 순이었다.

성별로 보면 남성(35.3%)과 여성(17.6%) 모두 액션 장르를 가장 선호했다.

연령별로 보면 남성의 경우 모든 연령층에서 액션을 일관되게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여성은 만15∼18세의 경우 로맨틱코미디를, 30∼34세는 SF·판타지·어드벤처를, 50∼59세는 드라마를 액션보다 더 많이 관람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국내 박스오피스 100위권 내 장르를 보면 액션이 24편으로 가장 많았고 드라마(18편), 애니메이션(13편)이 그 뒤를 이었다.

영진위 관계자는 "지난해 최고 극장 흥행작인 '부산행'은 좀비 영화보다는 액션 장르적 특성이 강해 대부분의 세대와 성별에서 호응을 얻었다"면서 "마블 프랜차이즈의 액션영화가 국내에서 꾸준히 사랑받는 것도 한국 관객의 이러한 장르 선호도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영화 국적 선호도는 한국영화가 53.4%로 가장 높았고, 미국영화가 31.8%로 2위였다.

세대 및 연령별로 봐도 거의 모든 집단이 한국영화를 가장 선호했다.

다만, 영화 관람 편수가 가장 많은 24~29세 여성의 경우 미국영화 선호도가 44.3%로 한국영화(43.2%)를 앞섰다.

이번 조사는 지난 2월 6∼17일 전국에 거주하는 만15∼59세 남녀 2천89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fusionj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4/22 09:0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