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손봉호 교수 "투명하고 공정한 사회 만들어야"

융합상생포럼 3차 포럼

(서울=연합뉴스) 권영전 기자 = 손봉호 고신대 석좌교수는 사회 지도층이 도덕적 선구자가 돼야 한국 사회가 투명하고 공정해진다고 강조했다.

손봉호 고신대 석좌교수는 21일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융합상생포럼 3차 포럼에서 발제를 맡아 이처럼 말했다.

손봉호 교수
손봉호 교수

손 교수는 한국이 불과 70년만에 절대빈곤에서 탈출해 '원조받던 나라'에서 '원조하는 나라'가 됐고 민주화를 이룩했지만 한국인은 여전히 불행하다고 진단했다.

손 교수는 한국인의 행복지수가 100점 만점에 47점에 불과하고 자신이 행복하다고 느끼는 청소년의 비율도 71.2%로 중국(92.3%)·일본(75.7%)보다 낮다는 미국 퓨(PEW)리서치센터 등의 조사 결과를 언급했다.

그는 그 원인으로 한국인이 경쟁심이 강하고 도덕적 수준이 낮아 정의가 확립돼 있지 않아서 억울한 사람이 많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손 교수는 "경쟁이 심해도 공정하게만 이뤄진다면 억울함의 정도는 줄어들 것"이라며 "그러나 우리 사회는 그렇지 못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개인 희생을 무릅쓰고 정직하고 투명해서 신뢰를 얻을 수 있는 도덕적 선구자가 많아야 통합될 수 있다며 이것이 사회 지도층의 가장 중요한 임무라고 강조했다.

융합상생포럼은 경제·과학기술단체와 학계 등이 모여 벽이 없는 소통과 협력을 통해 창조적인 융합사회를 구축하자는 취지에서 만들어진 단체다. 손 교수와 오명 전 과학기술부총리, 김명자 전 환경부 장관(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 회장) 등이 발기위원으로 참여하고 있다.

comm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4/21 14:52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