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佛대선 마크롱, 르펜에 2.5%p차 선두…테러 직전 여론조사

결선에선 마크롱 압승 전망…피용 20%·멜랑숑 19.5% 추격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정은 기자 = 프랑스 대선을 이틀 앞두고 중도신당 '앙 마르슈'의 대선후보 에마뉘엘 마크롱의 1차 투표 지지율이 극우정당 국민전선(FN)의 마린 르펜을 근소한 차로 앞서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프랑스 여론조사기관 엘라브가 21일(현지시간)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마크롱은 23일 예정된 1차 투표 지지율에서 24%를 기록, 21.5%를 얻은 르펜을 2.5%포인트 앞섰다.

3일 전 여론조사와 비교할 때 마크롱은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으나, 르펜은 1.5%포인트 하락했다.

같은 기간 공화당의 프랑수아 피용은 20%로, 0.5%포인트 상승했고, 최근 급상승세를 타고 있는 급진좌파 진영의 장뤼크 멜랑숑은 19.5%로, 1.5%포인트 올랐다.

또 마크롱과 르펜이 결선에 진출할 경우 마크롱이 65%의 지지율로 르펜(35%)을 크게 누르고 승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멜랑숑이 결선에 오를 경우 르펜과 피용 모두를 여유 있게 제치는 것으로 집계됐다. 그러나 마크롱과 맞붙으면 41%대 59%로 패배할 것으로 예측됐다.

1차 투표에 반드시 참여하겠다고 밝힌 응답자는 71%로, 이번 대선 선거운동 기간 중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이번 여론조사는 프랑스 BFM TV와 주간지 렉스프레스의 의뢰에 따른 것으로, 대선 막판 변수로 떠오른 20일 저녁 파리 샹젤리제 거리 총격 테러 이전인 지난 19∼20일 실시됐다.

대선 1차 투표를 사흘 앞두고 발생한 이번 테러 때문에 안보 의제가 막판 표심을 흔들 주요 변수로 떠올랐다.

특히 파리, 니스 등지에서 발생한 대형 테러에 직간접적으로 간여한 극단주의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가 다시 배후를 자처하면서 불안이 가중됐다.

이 같은 분위기 변화 때문에 이슬람에 대한 반감을 노골적으로 표현하고 이민규제나 안보법규 강화에 더 큰 목소리를 내온 르펜, 피용이 막판 스퍼트에 힘을 받을 수 있다는 관측이 자연스럽게 나오고 있다.

kj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4/21 15:05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