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전주시 탄소소재 국가산단 예비타당성 조사 재추진 '탄력'

사업비·면적 낮춰 경제성 양호, 올 연말께 통과 여부 결론

(전주=연합뉴스) 임청 기자 = 전주시가 재추진 중인 탄소소재 국가산업단지 예비타당성(예타) 조사가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사업 시행자인 한국토지주택공사(LH공사)가 준비한 예비타당성 조사 의뢰서가 최근 용역수행기관인 한국개발연구원(KDI)에 제출됨에 따라 용역 작업에 가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인다.

KDI는 오는 26일 전주시 동산동 일원 탄소국가산단 예정지를 현장 방문하고 올 연말까지 산단 조성에 따른 경제성(B/C)과 정책성, 수익성(PI) 등을 조사해 사업시행 여부를 결정한다.

전주시와 LH는 지난해와는 달리 사업면적을 84만2천여㎡에서 63만8천㎡로 줄이고 사업비도 2천200억원에서 1천750여억원으로 낮춰 사업 경제성을 높였다.

전주시는 지난해 실시된 1차 예타 조사보다 비용편익 등을 기준치보다 상향한 만큼 올해 연말께 예타 통과를 자신하고 있다.

국토교통부가 지난 2014년 지역특화산단으로 지정한 전주 탄소국가산단은 오는 2022년까지 탄소 기업과 연구소가 들어서는 탄소직접화 단지로 조성될 예정이다.

전주시는 현재 입주를 희망하는 60여개 기업과 양해각서를 체결한 상태로, 산단이 조성되면 1조5천여억원의 생산유발효과와 2천300여명의 고용유발 효과가 날 것으로 예상한다.

전주시 신성장산업본부 관계자는 22일 "전주 탄소산단 조성사업이 지난해 예타를 통과하지 못해 매우 아쉬웠다"면서 "올해는 현장조사 단계부터 탄소산업 관련 전문가로 구성한 자문단과 꼼꼼하게 비용편익 등을 검토한 만큼 좋은 결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lc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4/22 08:0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