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계룡 대실지구 첫 아파트 2019년 공급된다…LH-시행사 토지계약

"이케아 입점 등 활성화 기대"

(대전=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충남 계룡시 대실개발지구 내 첫 아파트가 2019년 분양될 전망이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 대전충남본부는 21일 ㈜비케이씨앤디와 계룡시 대실도시개발지구 내 공동주택용지 1블록(3만9천853㎡)에 대한 매매 계약을 했다고 밝혔다.

계룡 대실지구 토지이용 계획도
계룡 대실지구 토지이용 계획도

해당 부지는 공급 예정가격의 134%인 351억원에 낙찰됐다.

전용면적 60㎡이하 605가구, 60∼85㎡ 313가구 등 총 918가구를 지을 수 있으며, 2019년 상반기 아파트를 분양할 것으로 예상된다.

LH는 첫 공동택지가 예상보다 높은 가격에 공급됨에 따라 대실지구가 예상보다 빨리 활성화될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지난해 대실지구 내 유통시설 9만7천391㎡에 대해 LH와 계약한 다국적 가구기업 이케아는 지난 3일 1차 중도금 71억원을 납부했다고 LH는 설명했다.

LH 관계자는 "현재 대실지구 토목공사 공정률은 55% 정도로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며 "첫 공동택지가 순조롭게 매각됨에 따라 남은 부지 매각도 원활하게 진행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LH는 내년까지 60만4천㎡에 이르는 계룡 대실도시개발사업을 마칠 예정이며, 다음 달부터 준주거용지, 상업용지, 공동주택용지 등을 차례로 공급한다.

jyou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4/21 16:17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