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文, '안보관 총공세'에 "흔들림 없다" 정책행보

부평 찾은 문재인 대선후보
부평 찾은 문재인 대선후보(인천=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가 21일 오후 인천 부평구 부평역 앞 광장에서 열린 유세에서 시민들과 인사하고 있다. jeong@yna.co.kr
'주적공방'·'송민순 쪽지'로 연이틀 수세…"정책이슈 잠식 안돼"
여성·과학기술 정책발표…저녁엔 인천서 유세전

(서울=연합뉴스) 서혜림 기자 =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는 21일 자신의 안보관을 둘러싼 정치권의 검증 총공세에 예정된 정책 행보를 이어가며 정면돌파를 시도했다.

문 후보는 북한을 주적이라고 지칭하지 않은 데 대한 비난 세례를 받은 데 이어,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의 '쪽지' 공개로 2007년 유엔(UN) 북한인권결의안 기권 과정에 대한 논란이 재점화하면서 연이틀 수세에 처한 모양새다.

이런 가운데 그는 성평등 정책과 과학기술 발전구상을 밝힌 데 이어 인천지역 맞춤형 공약을 마련 제시하는 등 잇달아 공약을 발표했다.

한반도의 긴장이 고조되는 상황에서 후보들간 안보논쟁이 벌어지는 것은 당연하지만, 근거 없는 '색깔론 프레임'으로 다른 정책이슈들이 잠식돼선 안 된다는 것이 문 후보 측의 입장이다.

문 후보는 이날 오전 여성신문과 '제19대 대통령 후보 초청 범여성 연대기구' 주최로 서울 용산구 한국여성단체협의회에서 간담회를 하고, 성 평등 실현을 위한 정책을 발표했다.

그는 임기 내 남녀 동수내각 실현과, 젠더폭력방지 기본법 제정, 여성고용할당제의 도입과 남녀 임금격차 완화 등을 약속하면서 "여성의 관점에서 차별은 빼고, 평등은 더하겠다"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문 후보는 '과학의 날'을 맞아 페이스북에 과학기술 발전을 위한 정책구상도 발표했다.

그는 청년 과학기술인의 양성을 위해 국가 연구개발 사업에 참여하는 학생연구원의 고용계약을 의무화하고, 국가가 지원하는 박사 후 연구지원 제도를 대폭 확대하겠다고 약속했다. '생애 기본연구비 지원 사업'의 도입, 순수 기초연구비의 확대도 공약했다.

오후에는 인천 부평역 앞에서 유세전을 펼치며 지지를 호소했다.

그는 특히 인천경제의 침체를 타개할 방안으로 인천과 개성공단·해주를 잇는 서해평화협력벨트 조성과 부평·남동 산업단지의 국가산단 지정, 계양테크노밸리의 첨단 산업단지 육성 등을 약속했다.

아울러 환황해권 경제벨트를 완성하고 녹색기후기금의 활성화 방안도 제시할 계획이다. 세월호참사 뒤 국민안전처로 흡수된 해양경찰청을 다시 독립시키겠다고도 밝혔다.

인천유세 뒤에는 페이스북 코리아 본사를 찾아 '페이스북 라이브'를 진행, 온라인으로 유권자들과 소통한다.

유은혜 수석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나라다운 나라, 든든한 대통령'이라는 기조에 맞게 지속적인 정책공약을 국민께 선보여 '준비된 후보'의 면모를 보여드릴 것"이라고 설명했다.

권혁기 수석부대변인은 통화에서 "흔들림 없이 정책행보를 이어간다"면서 "내실 있는 공약들을 더욱 적극적으로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hrse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4/21 16:35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