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SNS돋보기] 中 '한국 속국' 논란 서둘러 진화…"대충 넘어가선 절대 안돼"

'시진핑, 사과하라'
'시진핑, 사과하라'

(서울=연합뉴스) 김태균 기자 = 미·중 정상회담 중 나온 '한국은 중국의 일부' 발언 파문에 대해 중국이 관련 기록을 삭제하는 등 조기 진화에 나서자 많은 국내 누리꾼들은 '대충 넘어가서는 안 된다'며 진상 규명을 촉구했다.

이번 파문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시진핑 중국 주석에게서 한국이 사실상 중국의 일부였다는 말을 들었다고 전하면서 일어났다.

중국 외교부는 20일 정례브리핑에서 해당 발언의 사실 여부에 굳게 입을 닫은 채 "한국 국민이 걱정할 필요가 없다"고만 밝혔고, 이후 외부에 게시하는 정례브리핑 기록에서 이 사안에 대한 질의·응답 두 개를 삭제하며 관련 언급을 최소화하려는 모습을 보였다.

네이버의 누리꾼 tras****는 "한국의 정체성과 역사를 부정하는 말을 정상회담에서 해놓고 '민감하게 굴지 말라'고 하는 것은 말이 안 된다. 외교부에서 명확하게 사실을 확인해 사과를 받는 등의 조처를 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다른 누리꾼 ddda****도 "역사적으로 계속 남을 사인인 만큼 한국은 계속 중국을 압박해 실제 그런 발언이 두 정상 사이에 오갔는지를 확인해야 한다. 중국은 이 발언이 사실인지 아닌지를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다음의 이용자 '최순전애인'은 "한국 측에 걱정할 필요 없다고 얘기하는 중국의 행태는 적반하장"이라며 "말실수를 한 중국 측이 잘못을 반성해야 한다"고 반박했다.

다른 누리꾼인 '익프로'는 "한족이 이민족을 누르고 왕조를 세워 중국 전역을 지배한 시기는 중국 역사 5천년 중 일부에 불과하다. 그런 상황에서 한국이 중국의 속국이라고 얘기하는 것은 오만한 발상"이라고 비판했다.

문제가 된 발언이 중국의 패권주의 속내를 드러낸 사례인 만큼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는 지적도 많았다.

네이버의 누리꾼 prog****는 "한국이 중국의 일부라는 말을 시진핑이 했다면 이는 일개 개인의 인식 문제로 보긴 어렵다"며 "중국이 북한 땅을 중국의 영토로 주장하며 흡수하려고 들 가능성이 있는 만큼 정신을 바짝 차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른 이용자 gumi****는 "문제가 된 발언은 한국을 나라로 인정하지 않는다는 뜻으로, 우리 자주권에 대한 중대한 침해"라며 "대중 외교를 정말 제대로 해야 한다"고 말했다.

다음의 누리꾼 '저스트'는 "이 발언을 보면 미국과 중국이 북한 정권이 붕괴할 때를 대비해 비밀 협약을 한 것이 아닌가 의심된다"며 "중국이 미국에 대가를 주는 조건으로 북한 합병을 약속받았는지 확인해볼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t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4/21 17:16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