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선체조사위원장 "세월호 절개는 위험, 추가 천공 가능"

브리핑하는 김창준 위원장
브리핑하는 김창준 위원장 (목포=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21일 오후 세월호가 거치된 목포신항 인근에 위치한 취재지원센터에서 열린 세월호 수습 계획 관련 브리핑에서 김창준 선체조사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2017.4.21 mon@yna.co.kr
선내 벽 대폭 절개하자는 미수습자 가족 요구에 부정적

(목포=연합뉴스) 장덕종 김근주 박철홍 기자 = 김창준 세월호 선체조사위원장은 21일 선내 수색의 장기화 우려로 선체 일부를 절개하자는 미수습자 가족의 요구에 대해 "안전에 위협이 된다"며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전남 목포 신항만 취재지원센터 브리핑에서 "미수습자 가족이 A 데크 벽을 대폭 절개해달라고 요구했지만 (안전에)문제가 있다고 결론을 내렸다"고 말했다.

그는 "절개하면 배가 더 기울어 하자가 발생하고 다른 부분으로 진입하는 것 자체가 불가능해지고 가족들이 원하는 방식으로 절개하면 안전에 문제가 생긴다"며 "지금도 기울어져 있는데 (절개로) 객실이 더 내려앉으면 변형이 급박해질 것이다"고 우려했다.

다만 "타협 방안으로 선미와 선수 사이를 전부가 아닌 부분만 절개할 수 있다. 천공을 더 허용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세월호 내부 수색 시작
세월호 내부 수색 시작 (목포=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18일 오후 목포신항에 거치된 세월호 좌현 부분에서 관계자들이 선체 내부 수색을 하고 있다. 2017.4.18 cityboy@yna.co.kr

또 "선체 증거 조사가 모두 끝나면 선체 자체는 증거 가치가 옅어진다. 조사가 끝나면 과감하게 절단(절개)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선체조사위는 이날 오후 미수습자 가족과 만나 수색 방식 변경에 대해 논의할 계획이다.

미수습자 가족은 선내 수색 나흘째인 이날 기자회견을 열어 수색이 늦어지는데 우려를 표하고 수색 방식을 변경해달라고 요구했다.

cbebo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4/21 17:55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