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시민단체 "차기 정부, 국정원 정치개입 진상조사해야"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시민사회단체가 최근 의혹이 불거진 국가정보원의 정치개입 사건에 대한 진상조사를 차기 정부가 해야 한다고 대선 후보들에게 요구했다.

참여연대·천주교인권위원회·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국가폭력 피해자와 함께하는 사람들 민들레 등 '국정원감시네트워크'는 21일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원내정당 대선 후보 5명에게 "국정원의 정치개입과 인권침해 사건에 대해 진상조사를 실시할 것을 약속해달라"는 공문을 이날 보냈다.

최근 일부 언론은 "이명박 정부 당시 국정원이 '알파팀'이라는 우파 청년 모임을 만들어 사회 주요 현안에 대해 여론전을 벌였다"고 주장했다.

국정원감시네트워크는 "국정원은 2011년 심리전단을 꾸려 18대 대선에 개입한 것으로 끝내 밝혀졌다"면서 "2015년 제기된 민간인 사찰 의혹과 지난해 김영한 민정수석 업무일지 등을 통해 드러난 고위공직자 사찰 정황도 진상이 규명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국정원을 바로잡지 않으면 공권력에 의해 인권이 침해되고 민주주의가 훼손되는 일은 되풀이된다"면서 "차기 정부는 이명박·박근혜 정부 9년간 이뤄진 국정원의 정치개입·인권침해 사건에 대한 진상조사특별위원회를 구성해 진상 규명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나아가 차기 정부는 국내 정보 수집 및 사찰의 근거가 되고 있는 국내보안정보 수집 권한과 수사권을 폐지하는 등 국정원 개혁도 추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hy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4/21 17:5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