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시끄러워요"…대선 관련 112신고 60%가 소음 민원

(부산=연합뉴스) 민영규 기자 = 지난 17일 19대 대통령 선거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된 후 112에 접수된 선거 관련 신고의 60% 이상이 '시끄러워서 못 살겠다'는 내용인 것으로 나타났다.

각 후보 캠프가 유권자의 이목을 집중시키려고 유동 인구가 많은 지역에서 대형 확성기를 활용해 로고송을 틀거나 목청을 높인 지지 발언을 쏟아내고 있기 때문이다.

22일 부산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21일 오후 3시까지 112에 접수된 19대 대선 관련 신고 139건 가운데 60.4%인 84건이 소음 민원이다.

주로 출·퇴근 시간에 확성기를 이용한 선거운동 때문에 잠을 잘 수 없다거나 장사에 방해된다며 철저하게 단속해 달라는 요구라고 경찰은 전했다.

그러나 공직선거법에 소음을 규제하는 조항이 없고 소음·진동관리법이나 경범죄처벌법에도 선거운동 소음을 처벌할 근거가 없다.

이 때문에 경찰은 신고를 받을 때마다 해당 후보 진영에 소음과 관련한 민원 전화가 왔다는 사실을 알리고 협조를 당부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이 같은 상황은 부산뿐만 아니라 전국적으로 비슷한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그나마 다행인 것은 유권자의 불편신고가 있다고 알려주면 대부분 확성기 음량을 낮춰준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대선 선거운동과 관련한 112신고 유형 가운데 두 번째는 교통불편으로 전체의 16.5%를 차지했다.

유세 차량이 주요 교차로를 선점하고 불법 주·정차하기 때문에 차량 흐름이 막힌다는 것이다.

경찰은 교통체증을 최소화할 수 있는 지역으로 유세 차량을 옮기도록 하고 주변에 교통 경찰관을 배치해 안전사고를 예방할 계획이다.

선거 벽보, 현수막이 떨어졌다거나 훼손됐다는 신고가 14건 접수됐고 지난 18일 저녁에는 부산 금정구 서동에서 취객이 선거 운동원을 향해 욕설을 퍼붓는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youngky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4/22 07:35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