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김일성 생일에 함북 무산서 7명 탈북"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김일성의 105번째 생일이었던 지난 15일 함경북도 무산군에서 북한 주민 7명이 국경경비대원을 제압하고 무기를 빼앗아 탈북했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22일 보도했다.

함경북도의 한 소식통은 RFA에 "김일성의 생일인 4월 15일에 무산군 주민 세 가족이 국경경비대원들을 제압하고 탈북한 사건이 발생했다"며 "김일성의 생일이고 특별경비주간에 발생한 사건이어서 국경경비대와 사법기관들이 초비상"이라고 전했다.

이 소식통은 "탈북을 강행한 주민들은 무산군 독소리에 살던 세 가족으로 모두 7명"이라며 "이들은 평소 국경경비대의 경계가 소홀한 구간과 시간을 알아두었다가 탈북을 감행하는 치밀함을 보였다"고 주장했다.

함경북도의 또 다른 소식통은 "탈출 과정에서 어른 3명이 순찰을 하는 국경경비대원 2명을 덮쳐 입을 틀어막고 나무에 결박했다"며 "경비대원들의 자동보총(소총)을 빼앗아 총탄이 든 탄창을 분해한 뒤 강에 던졌다"고 RFA에 밝혔다.

그러면서 "잃어버린 탄창을 찾기 위해 무산군에 주둔하는 국경경비대 병사들 수십 명이 동원돼 얼음장처럼 차가운 두만강 물에 뛰어들어 수색작업을 벌리고(벌이고) 있다"며 "아직 탄창을 못 찾았다"고 덧붙였다.

무산군 인민보안부와 국경경비대는 이 사건이 발생한 뒤 주민들의 이동을 금지하는 한편, 탈북자들을 체포하기 위해 중국 현지에 수사요원들을 파견했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redfla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4/22 01:05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