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마스크 챙겨야 할 '지구의 날'…미세먼지 한때 '나쁨'

답답한 도심
답답한 도심(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21일 오후 서울 광진구 뚝섬한강공원에서 바라본 N서울타워 주변이 안개와 미세먼지에 쌓여 있다.

(서울=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토요일이자 환경오염 문제의 심각성을 알리는 '지구의 날'인 22일 전국 곳곳 대기가 미세먼지 오염으로 몸살을 앓을 전망이다.

이날 미세먼지 농도는 전국에 '보통' 수준으로 예보됐다. 그러나 수도권·강원 영서·충청권·부산·울산·경남은 오전에 일시적으로 '나쁨' 수준이 나타날 수 있다.

전국에 대체로 구름이 많다. 강원 남부와 경상도는 오후에 한때 비가 올 전망이다. 강수량은 5㎜ 내외로 예상됐다.

비가 오는 지역에는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예상된다. 시설물 등 피해가 없도록 대비해야 한다.

오전 5시 현재 전국 주요 도시 기온은 서울 8.7도, 인천 8.8도, 수원 6.1도, 춘천 6.8도, 강릉 9.1도, 청주 9.1도, 대전 9.3도, 전주 7.8도, 광주 9.8도, 제주 11.7도, 대구 10도, 부산 11.3도, 울산 9.4도, 창원 10.6도 등이다.

이날 낮 최고 기온은 15∼23도로 예측됐다. 서울 최고 기온은 22도로 예측됐다.

아침까지 서해안을 중심으로 안개가 짙게 끼는 곳이 있다. 교통안전에 유의해야 한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먼바다에서 0.5∼1.5m, 남해 먼바다에서 0.5∼2.0m, 동해 먼바다에서 1.0∼2.5m로 인다.

동해안에는 이날 오전까지 너울성 파도가 해안도로나 방파제를 넘는 곳이 있다.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 예방에 주의를 기울일 필요가 있다.

hy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4/22 05:3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