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나이지리아서 맨유 경기 관람하다 집단 감전사…최소 7명 사망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구단의 추모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구단의 추모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구단이 SNS 계정을 통해 나이지리아 감전사고 희생자를 추모하고 있다. (맨유 트위터 캡처)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나이지리아 축구팬들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잉글랜드)와 안더레흐트(벨기에)의 유로파리그 8강 2차전을 시청하다 감전으로 집단 사망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영국 매체 BBC 등은 22일(한국시간) "나이지리아 크로스리버 칼라바르에 거주하는 축구팬들이 경기를 보다가 감전사고 당했다"라며 "최소 7명이 숨졌고 30명 이상이 현지 병원으로 후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라고 전했다.

나이지리아 팬들은 21일 2016-2017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8강 2차전 맨유와 안더레흐트의 경기를 가건물에 모여 관람하고 있었다.

사고는 가건물 위로 고압 전선이 떨어지면서 발생했다.

전선은 축구팬들을 덮쳤고, 다수의 희생자가 나왔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구단은 공식 SNS 계정을 통해 희생자와 가족들을 추모했다.

cy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4/22 07:34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