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中, 필리핀 국방수장 남중국해 분쟁도서 방문에 '발끈'

(상하이=연합뉴스) 정주호 특파원 = 필리핀 국방장관이 21일 남중국해의 분쟁도서를 전격 방문한 데 대해 중국이 "엄중한 불만"을 표시하며 발끈했다.

중국 외교부는 22일 홈페이지에 루캉(陸慷) 대변인의 답변 형식을 빌어 "필리핀의 관련 인사의 이번 행보는 남중국해 문제를 타협해 처리키로 한 양국 고위층의 중요 공감대에 부합하지 않는다"며 "엄중한 관심과 불만을 표시한다"고 밝혔다.

중국 외교부는 이미 이 문제와 관련해 필리핀측과 교섭을 시작했다고 덧붙였다.

델핀 로렌자나 필리핀 국방부 장관은 21일 군용 수송기를 타고 남중국해 스프래틀리 제도(중국명 난사<南沙>군도, 필리핀명 칼라얀군도)의 티투 섬(중국명 중예다오<中業島>, 필리핀명 파가사 섬)을 방문, 영유권을 선포했다.

로렌자나 장관은 "우리가 우리 땅으로 알고, 믿고 있는 영토에 대한 통상적인 방문"이라며 티투 섬의 활주로 보수·확장과 전력설비 및 어선 피난처 등의 설치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로렌자나 장관을 태운 수송기가 티투 섬에 접근할 때 인근의 인공섬인 수비 암초에 있는 중국군이 중국 영토에 불법 진입하고 있다는 경고 무전을 보내기도 했다. 티투 섬과 수비 암초 사이의 거리는 26㎞에 불과하다.

로렌자나 장관의 분쟁도서 방문과 이에 대한 중국의 반발은 로드리고 두테르테 대통령의 집권 이래 1년간 상호 교류와 경협 등으로 우호 관계를 구축해온 양국 사이에서 처음으로 불거진 적대적 성격의 사건이다.

최근엔 남중국해 해역에서 필리핀 어선이 중국 해경의 총격을 받았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두테르테 대통령도 최근 남중국해 영유권 확보에 미온적이라는 자국내 비판 여론에 떠밀려 티투섬을 방문, 국기를 게양하겠다고 밝혔다가 중국의 우려 표명으로 방문계획을 취소하기도 했다.

루캉 대변인은 "필리핀이 현재 양국관계의 양호한 발전 추세를 소중히 여겨 양국 고위층이 이룬 기존 합의를 착실하게 따르는 한편 남중국해 평화안정의 틀을 유지하고 양국관계의 건강한 안정발전을 촉진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티투 섬을 방문한 필리핀 국방장관[AFP=연합뉴스]
티투 섬을 방문한 필리핀 국방장관[AFP=연합뉴스]

joo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4/22 10:0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