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시승기] 스프린터 같은 가속력에 안정감까지…AMG GLC 43

(서울=연합뉴스) 김영현 기자 = 메르세데스-AMG는 대표적인 고성능차 브랜드다. 슈퍼카에 버금가는 성능과 함께 대중 취향의 각종 편의사양을 고루 갖춘 모델을 생산한다.

지난해 12월 국내 출시된 '더 뉴 메르세데스-AMG GLC 43 4MATIC'은 벤츠의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시리즈인 GLC 가운데 처음으로 선보인 고성능 버전이다.

GLC는 콤팩트 SUV인 GLA보다는 크고, 풀사이즈 SUV인 GLE보다는 작은, 중간급 모델로 벤츠의 SUV 라인업 중 국내에서 가장 많은 판매량을 올리고 있다.

GLC 43은 6기통 바이터보 엔진을 탑재해 강력한 퍼포먼스를 자랑한다. 최고출력은 367마력, 최대토크는 53.0 kg.m이다.

최근 자유로 70㎞를 오가며 GLC 43을 체험했다.

이 차량의 주행 모드는 모두 5개.

에코, 컴포트, 스포츠 등 모드에 따라 엔진, 트랜스미션, 배기시스템, 스티어링(조향장치) 등의 특징이 완전히 바뀐다.

시동을 걸고 컴포트 모드로 시내를 주행한 뒤 자유로로 들어섰다.

깊게 액셀러레이터를 밟자 엔진이 으르렁거리며 부드럽게 속도를 높인다.

속도를 줄인 뒤 스포츠모드로 바꿨다. 다시 가속 페달을 힘껏 밟았다.

상체가 뒤로 젖혀지면서 순식간에 가속이 붙었다. '탕' 소리와 함께 출발선을 뛰쳐나가는 육상선수 같은 느낌이었다. 제로백(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에 도달하는 시간) 4.9초의 위력을 실감했다.

더 눈길을 끄는 점은 안정성이었다.

고속 주행임에도 무게중심을 잡는 성능이 탁월했다. 운전대를 이리저리 돌려대도 차체가 몸을 잡아주듯 좌우 균형이 잘 맞았다.

외관은 역동적이면서 날렵한 디자인이 강조됐다. 빨간색 스티칭이 들어간 가죽 시트, AMG 모델의 정체성을 강조한 빨간색 '디지뇨' 시트 벨트 등 실내 분위기도 세련됐다.

사각지대 어시스트(BSA), 충돌방지어시스트(CPA), 액티브파킹 어시스트(APA) 등 첨단 사양도 적용됐다. 가격은 9천580만원이다.

coo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4/22 11:0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