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경기도, 꿀벌 질병 '낭충봉아부패병' 주의보

(의정부=연합뉴스) 우영식 기자 = 경기도는 최근 토종벌 농가에서 꿀벌에 치명적인 '낭충봉아부패병'이 잇따라 발생해 철저한 방역과 주의를 당부했다.

25일 경기도동물위생시험소에 따르면 올해 들어 양평, 하남, 김포, 성남의 토종벌 양봉 농가 5곳 21개 벌통에서 낭충봉아부패병이 확인됐다.

낭충봉아부패병은 꿀벌의 유충이 바이러스에 감염돼 번데기가 되지 못하고 말라 죽는 질병으로, 가축전염병예방법상 2종 가축전염병으로 지정돼 있다.

낭충봉아부패병에 감염된 벌통 소각[연합뉴스 자료사진]
낭충봉아부패병에 감염된 벌통 소각[연합뉴스 자료사진]

우리나라에서는 2009년 처음 발생한 이후 전국적으로 확산, 2011년 127농가, 2012년 58농가, 2013년 3농가, 2014년 67농가, 2015년 51농가, 지난해 56농가에 발생해 큰 피해를 줬다.

특히 5∼6월은 꽃을 찾아 이동양봉이 본격화하는 시기로, 확산 우려가 크다.

이에 도 동물위생시험소는 발병 즉시 감염된 벌통을 격리해 소각하고 다른 벌통에 전염되는 것을 막기 위해 벌통과 그 주변에 대한 철저한 소독을 당부했다.

도 동물위생시험소 관계자는 "감염된 애벌레 1마리가 성봉 10만 마리를 감염시킬 수 있다"며 "낭충봉아부패병이 의심되면 벌통 주변과 기구 등을 소독하고 즉시 격리 후 시험소에 질병검사를 의뢰해야 피해를 줄일 수 있다"고 말했다.

도 동물위생시험소는 낭충봉아부패병은 치료제나 예방약이 없어 평소 벌의 면역력을 높이기 위해 영양분을 충분히 공급하고 질병에 강한 품종으로 개량하는 것이 예방책이라고 설명했다.

도 동물위생시험소는 양봉 농가에 방역약품 6종을 공급하고 낭충봉아부패병 등 12종의 꿀벌 질병에 대한 정밀진단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wyshi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4/25 10:08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