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美국민 53% "북핵 저지 위한 군사행동 찬성"

폭스뉴스 조사서 38%, 북한을 '가장 큰 위협'으로 꼽아
트럼프 대외정책, 부정평가가 긍정평가보다 많아

트럼프 취임 100일, 공세적 북한 길들이기(PG)
트럼프 취임 100일, 공세적 북한 길들이기(PG)[제작 최자윤]

(서울=연합뉴스) 안승섭 기자 = 미국 국민의 과반수가 북한의 핵무기 프로그램을 저지하기 위해 군사행동이 필요하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고 폭스뉴스가 27일(현지시간) 여론조사 결과를 인용해 보도했다.

폭스뉴스가 미 유권자 1천9명을 대상으로 23∼25일 실시한 여론조사(오차범위 ±3%포인트)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53%는 미국이 북한의 추가 핵 개발을 저지하기 위해 무력을 사용하는 것을 선호한다고 답했다. 반대한다는 응답자는 39%에 지나지 않았다.

북한의 핵 개발을 막기 위한 군사행동이 필요하다는 응답도 51%에 달해, 외교적 노력만으로 북한의 핵 개발을 중단시킬 수 있다는 응답(36%)보다 훨씬 많았다.

미국에 닥친 가장 큰 위협을 묻는 질문에 38%의 응답자는 '북한'을 꼽았다. 이는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25%)나 '러시아'(18%)보다 훨씬 높은 응답이다. '중국'을 꼽은 응답자는 5%, '이란'은 4%였다.

42%의 응답자는 미국과 이란의 핵 합의에 반대한다고 답해, 지지한다는 응답(35%)을 앞질렀다. 다만, 핵 합의가 타결됐던 2015년 9월의 반대 응답(56%)보다는 낮아졌다. 이란과 미국은 이란의 핵 개발 프로그램을 10년간 동결하는 대신 같은 기간 미국의 이란 제재를 완화하기로 합의했다.

美태평양사령관 "사드 곧 가동…수많은 대북 군사옵션 있다"
美태평양사령관 "사드 곧 가동…수많은 대북 군사옵션 있다"(워싱턴 AP=연합뉴스) 해리 해리스 미국 태평양사령관이 26일(현지시간) 미 하원 군사위원회 청문회에 출석, 발언하고 있다. 해리스 사령관은 이날 "한국에 배치된 사드 장비가 곧 가동에 들어간다"고 밝히고 북핵 저지를 위해 '수많은 군사옵션'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ymarshal@yna.co.kr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북한에 대한 대응은 긍정적인 평가(45%)보다 부정적인 평가(47%)가 더 많았다. 이는 중국(49%)이나 시리아(48%)에 대한 대응을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는 응답보다 더 낮은 수치다. 트럼프의 러시아에 대한 대응은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는 응답이 40%에 지나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의 전반적인 외교정책을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는 응답자는 43%로, 부정적으로 평가한다는 응답자(49%)에 못 미쳤다. 국정 전반에 대한 지지에서도 부정적인 평가(48%)가 긍정적인 평가(45%)를 앞질렀다.

트럼프 대통령의 공격적인 대외정책에 대해서는 공화당 지지자가 민주당 지지자보다 훨씬 큰 성원을 보내는 것으로 조사됐다.

응답자 중 공화당 지지자의 73%가 북한의 핵 개발을 막기 위한 군사행동을 선호한다고 답했다. 이는 군사행동을 선호한다고 답한 민주당 지지자(36%)의 두 배가 넘는 수치다.

ssah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4/28 09:55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