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여가부, 위안부 보고서 수정…"한일합의 평가는 개인 견해"(종합)

"긍정적 평가 동의 못해" 일부 집필진 반발 수용

(서울=연합뉴스) 김계연 기자 = 여성가족부가 민간용역으로 펴낸 '위안부 보고서'의 한일합의 평가에 동의할 수 없다는 일부 집필진의 의견을 반영해 하루 만에 보고서를 수정했다.

여가부는 5일 머리말에 각 장(章)별 필자를 명시하고 2015년 한일합의 평가가 들어간 9장은 '연구책임자의 개인 견해'라고 추가 설명한 보고서를 홈페이지에 올렸다.

인쇄본 300부도 머리말을 수정해 중앙행정기관과 지방자치단체 등에 배포할 계획이다. 그러나 일본군 위안부와 관련한 역사적 사실과 양국 정부의 대응, 한일합의 이후 경과 등 본문 내용은 수정하지 않았다.

전날 발간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에 관한 보고서'는 2015년 한일합의를 일본 정부의 '책임 인정과 사죄, 반성 표명을 문서 형태로 끌어낸 것은 나름의 외교적 성과'라고 긍정적으로 기술해 일부 집필진의 반발을 샀다.

보고서는 국민대 일본학연구소와 성균관대 동아시아역사연구소 소속 연구자 10명이 주제별로 나눠 집필했다. 연구책임자이자 한일합의 평가 부분을 맡은 이원덕 국민대 국제학부 교수는 한일합의로 출범한 화해·치유재단 이사여서 또 다른 논란이 됐다.

이신철 성균관대 동아시아역사연구소 교수는 "일본 정부가 법적 책임을 인정하지 않고 강제동원을 부인하는 등 2015년 한일합의 이전과 태도가 전혀 달라지지 않은 상황에서 한일합의를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건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 교수는 "초고를 검토하는 과정에서 집필진간 의견이 확연히 달라 보고서를 두 개로 내는 방안도 검토했지만 일방적으로 보고서가 나왔다"며 "여가부가 보고서를 어떻게 낼지 상의하는 과정도 없었다"고 말했다.

위안부 피해자 지원단체인 나눔의 집은 전날 입장자료를 통해 "이번 보고서는 피해자들이 해체를 요구하는 화해·치유재단의 이원덕 이사가 정부 용역을 받아 주도한 것으로 누가 봐도 허수아비 보고서"라며 "피해자들의 명예와 인권회복을 위해서는 다음 정부에서 철저하게 검증을 받고 피해자들의 의견을 충분하게 반영한 백서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

dad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5/05 16:08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