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모바일 동영상 볼 때는 LTE보단 와이파이…이용시간 90% 차지

닐슨코리안클릭 조사…LTE 비중은 9.3%에 불과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모바일 동영상 시청의 90%는 데이터 요금 부담이 적은 와이파이(Wifi)를 통해 이뤄지는 것으로 조사됐다.

11일 시장조사업체 닐슨코리안클릭에 따르면 지난 3월 국내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이용자를 대상으로 표본 조사한 결과 와이파이를 통한 동영상 이용시간은 전체 동영상 이용시간의 90.7%에 달했다.

LTE를 통한 동영상 이용시간은 전체의 9.3%에 불과했다.

연령대별로 동영상을 볼 때 선택하는 통신망은 차이를 보였다.

전체 이용시간에서 와이파이가 차지하는 비중은 10대가 98.8%로 가장 높았고, 20대 92.0%, 60대 88.7%, 50대 87.3%, 40대 86.2%, 30대 80.0% 순이었다.

경제 활동이 활발한 30∼40대는 데이터 제공량이 많은 고가 요금제를 사용하는 비중이 높아 비교적 자유롭게 LTE 데이터를 사용하는 반면 10대와 고령층은 비용 부담이 적은 와이파이를 주로 이용하는 것으로 분석된다.

아울러 고정된 장소에 머무르는 시간대에는 와이파이, 이동이 많은 시간대에는 LTE를 통한 동영상 소비가 많았다.

서비스 유형별로 보면 통신사의 모바일 IPTV는 이용시간에서 LTE가 차지하는 비중이 22.3%로 방송사 동영상(15.7%), 동영상 플랫폼의 쇼트클립(8.3%), 실시간 개인방송(5.9%)보다 높았다.

통신사 동영상은 상대적으로 재생 시간이 길고, 자사의 통신망을 별도의 요금제와 결합해 데이터 사용 부담을 덜어준 점이 높은 LTE 비중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추정된다.

닐슨코리안클릭은 "이용자들이 동영상을 이용할 때 여전히 요금에 부담을 느끼는 것으로 추정된다"며 "전용 요금제 등 이용자의 부담을 덜어주는 전략이 동영상 소비 확대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고 전망했다.

모바일 동영상 이용자의 통신망 사용시간 비중
모바일 동영상 이용자의 통신망 사용시간 비중[자료 닐슨코리안클릭]

okk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5/11 07:3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