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피치 "브라질 국가신용등급 회복 위해 연금개혁 절대 필요"

노동계·시민사회 강력 반발, 여론조사도 반대 의견 많아 난항 예상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통신원 = 국제신용평가회사 피치는 브라질 국가신용등급이 정크 수준을 벗어나려면 연금개혁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와 피치, 무디스 등 국제신용평가회사들은 재정수지 악화를 이유로 2015년 말부터 지난해 초 사이에 브라질 국가신용등급을 잇달아 정크 수준으로 강등했다.

11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피치는 브라질 정부가 재정균형과 공공부채 축소, 국가신용등급 회복을 달성하려면 연금개혁이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피치는 브라질 정부가 의회 통과를 위해 연금개혁안을 수정하면 효과가 반감될 것이라고 말했다.

피치의 하파에우 게데스 상파울루 사무소장은 "정부지출을 억제하는 조치가 중요하지만, 이것만으로는 부족하다"면서 연금개혁 필요성을 강조했다.

3대 국제신용평가회사 가운데 하나인 피치{브라질 일간지 글로보]
3대 국제신용평가회사 가운데 하나인 피치{브라질 일간지 글로보]

브라질 정부는 재정적자를 해결하기 위해 20년간 예산지출 규모를 실질적으로 동결하는 고강도 긴축 조치를 지난해 마련한 데 이어 올해 들어서는 연금·노동 개혁 작업에 나섰다.

그러나 노동계는 연금·노동 개혁이 충분한 논의 과정을 거치지 않은 채 일방적으로 추진되고 있고, 미셰우 테메르 대통령 정부와 의회가 기업의 이익에만 충실하다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지난달 28일에는 주요 도시에서 연금개혁과 노동법 개정에 반대하는 총파업과 시위가 벌어졌다.

노동계는 총파업과 시위가 4천만 명이 참가한 가운데 역대 최대 규모로 진행됐다고 주장했다.

정부는 시민사회의 참여가 우려했던 것보다 적었다며 사실상 '실패한 총파업'으로 규정했다.

연금개혁을 추진하는 테메르 대통령(오른쪽)과 엔히키 메이렐리스 재무장관
연금개혁을 추진하는 테메르 대통령(오른쪽)과 엔히키 메이렐리스 재무장관[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

여론은 연금·노동 개혁에 반대하는 의견이 압도적이다.

유력 여론조사업체 다타폴랴(Datafolha)의 조사에서 연금개혁에 대해 응답자의 71%가 반대했다. 찬성은 23%에 그쳤고, 6%는 의견을 유보했다.

특히 연금개혁으로 가장 큰 영향을 받는 직종 가운데 하나인 공공 부문 근로자들은 83%가 반대 의견을 밝혔다.

노동법 개정 등 노동 개혁에 대해서도 여론은 차가운 반응을 보였다.

노동법 개정으로 기업과 기업인이 가장 큰 혜택을 입을 것이라는 답변은 64%에 달했다. 근로자에게 더 큰 혜택이 돌아갈 것이라는 답변은 21%였고. 나머지 15%는 의견을 밝히지 않았다. 58%는 노동법 개정으로 근로자의 권리가 축소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답했다.

fidelis21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5/12 02:14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