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역적' 채수빈 "'백성의 힘' 메시지, 시국과 맞아떨어져 뿌듯"

"장대 매달린 가령 제일 슬펐고, 길동과의 혼례 가장 행복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참 신기하죠. 우리 드라마의 이야기는 처음부터 끝까지 이미 나와 있었는데, 현 시국과 맞아떨어졌어요. '역적'의 메시지를 한 문장으로 압축하면 '백성의 힘'인데, 그 메시지가 현실과도 딱 맞아 뿌듯했어요."

최근 종영한 MBC TV '역적'에서 홍길동(윤균상 분)의 아내이자 민초와 세상을 바꾼 홍가네 식구의 홍일점 가령을 연기했던 배우 채수빈(23)은 이렇게 말했다.

최근 서울 신사동의 한 카페에서 만난 그는 "길동이 '임금 갈아치웁시다'고 했을 때부터 마지막에 연산한테 '폭력은 겁쟁이들이 쓰는 것'이라며 연산의 죄목을 '능상(凌上)'이라고 알려주는 장면까지 소름이 돋았다"고 강조했다.

가령은 연산군 시대 실존인물을 모티브로 한 길동과 달리 허구의 인물이었다. 그런데도 가장 시청자의 심금을 울린 캐릭터 중 한 명으로 꼽힌다.

채수빈은 가령의 인기에 대해 "워낙 귀엽고 사랑스럽지 않으냐"며 "저도 연기하면서 '밉보이면 어떻게 하지'라는 걱정 없이 하고 싶은 대로 했다"고 말했다.

"극 초반에서도 남의 남자를 탐내지 않고 지고지순하게 기회가 올 때까지 기다리잖아요. 그러면서도 흔들림이 없고 단단하죠. 그래서 '직진 가령'이에요. 처음에는 자신보다 길동을 더 사랑하는 가령이를 이해하기 어렵기도 했지만, 몰입할수록 가령이는 계산 없이 사랑할 수 있는 인물이라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꾸밈없고 솔직담백한 가령의 모습을 그대로 표현해낸 덕분에 아모개 역의 김상중도 공개 석상에서 채수빈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채수빈은 "선배님께서 실제 아버지처럼 잘 챙겨주시고 예뻐해 주신 데 이어 칭찬까지 해주시니 참 감사했다"고 말했다.

채수빈은 극 중 가장 슬펐던 신으로는 인질로 잡힌 가령이 장대에 매달려 '서방'을 부르는 장면, 제일 행복했던 신으로는 길동과 혼례를 치르는 장면을 꼽았다.

그는 가장 호흡을 많이 맞춘 윤균상에 대해 "덩치 차이는 어마어마했지만, 워낙 저를 잘 받아줘서 편하게 연기할 수 있었고 화면에도 예쁘게 나왔다"고 말했다. 윤균상의 키는 187㎝, 채수빈은 167㎝이다.

채수빈은 또 "전작인 '구르미 그린 달빛'에서는 짝사랑만 했는데, 그때 받지 못한 사랑을 '역적'을 통해 다 받아 위로도 됐다"고 웃으며 말했다.

그는 '역적'을 통해 한복이 잘 어울리는 여배우로 또 한 번 호평 받았다.

"처음에는 이마를 훤히 드러내는 쪽진 머리가 못생겨 보일까 봐 걱정했는데 요즘은 일반 머리를 하는 게 더 어색한 것 있죠?" 그는 인터뷰 날에도 머리를 양 갈래로 땋고 왔다.

채수빈은 이번 드라마를 통해 새로운 경험도 많이 했다고 자랑했다.

"일단 OST(오리지널사운드트랙) '사랑이라고'를 불렀죠. PD님께서 극 중 '어이 얼어자리'를 부르는 걸 보고 OST도 도전해보라 하셔서 1주일 만에 녹음했어요. 노래 연습은 녹수 역의 (이)하늬 언니가 국악을 전공한 덕분에 선생님들을 소개해줘서 도움을 많이 받았고요. 또 극 중 가령이는 내레이터이기도 하잖아요. 붓을 들고 '홍길동전'을 기록하는 부분이 있어 붓글씨 연습도 했죠."

2014년 연극 '그와 그녀의 목요일'로 데뷔해 각각 6편의 드라마와 영화에 출연한 채수빈은 이제 한참 연기에 욕심을 부릴 때다. 차기작도 KBS 2TV '최강 배달꾼'으로 벌써 정했다.

"이제 연기 4년 차인데, 돌아보면 벌써 추억이 많아요. 가령이를 비롯해 제가 연기했던 많은 캐릭터의 삶이 제가 직접 겪은 것처럼 남아있으니까요. 다양한 삶을 경험해볼 수 있다는 데 굉장히 감사해요. 쉬지 않고 계속 인사드리고 싶어요."

lis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5/20 10:0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