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고침] 지방(경남 환경단체 "4대강 보 상시개방·철거로…)

경남 환경단체 "4대강 보 상시개방·철거로 재자연화"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지역 환경단체인 낙동강네트워크가 4대강 보 상시개방과 철거를 통해 하루빨리 4대강 재자연화를 추진할 것을 문재인 정부에 촉구했다.

"4대강 보 상시개방·철거하라"
"4대강 보 상시개방·철거하라"(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낙동강네트워크가 19일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4대강 보 상시개방과 철거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2017.5.19

이 단체는 19일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정부는 영남주민의 염원인 4대강 수질개선과 생태복원을 위해 하루라도 빨리 보 상시개방과 철거를 통해 강을 강답게 흐르게 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4대강 재자연화를 추진하기 위한 민관합동기구 구성을 요구한다"며 "다시는 4대강 사업과 같은 일이 벌어지지 않도록 4대강 사업 추진과정에 대한 문제점을 철저히 조사해 관련자에게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수질과 수량정책을 분리해 부처 간 갈등을 양산하는 현 정부조직을 개편하고 지류와 본류의 수량 수질관리 이원화로 인해 야기되는 수질관리의 어려움을 해결해야 한다"며 "하류와 상류 지역 유역민들간 화합을 도모하는 통합적 물관리시스템이 도입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차윤재 낙동강네트워크 공동대표는 "날씨가 더워지기 시작하면 낙동강에 녹조가 창궐할 우려가 있다"며 "더위가 오기 전에 수문을 개방하고 4대강 사업 전면조사로 문재인 정부 임기 만료 전에 보를 철거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회견에는 전상미 인제대 토목도시공학부 건설기술연구소 연구원이 참석해 4대강 복원과 물관리에 대한 새 정부의 과제에 대해 발표했다.

'4대강 복원과 물관리, 새 정부의 과제'
'4대강 복원과 물관리, 새 정부의 과제'(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전상미 인제대 토목도시공학부 건설기술연구소 연구원이 19일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낙동강네트워크 기자회견에 참석해 '4대강 복원과 물관리, 새 정부의 과제'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2017.5.19

그는 "4대강 복원을 위해 보 수문을 상시개방해 유속을 개선해야 한다"며 "4대강 사업과 관련해 4대강 하천물리구조, 수질조사, 생태조사, 보 안전성 평가 등 전면적인 조사를 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4대강 보는 홍수 저감효과가 떨어지는 데다 오히려 시설 유지관리비가 많이 들어 철거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한꺼번에 4대강 보를 철거할 가능성에 대해 강 본류 수위 저하에 따른 (하류에서 상류로 거슬러 올라가며 침식현상이 생기는) 역행침식 문제와 교량 안전성 문제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천천히 해야 한다"며 "철거 기간은 최소 5년에서 10년 정도가 걸릴 것"이라고 전망했다.

앞서 낙동강네트워크는 지난 대통령 선거기간에 출마 후보들에게 4대강 보 수문 전면 개방과 순차적인 보 철거, 4대강 재자연화를 위한 연구 진행 등을 공약하라고 요구했다.

b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5/19 17:08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