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해수면 조금만 올라도 세계 해안지대 홍수위험 '갑절'

온난화 또 경고음…학계, 수면·침수위험 상관관계 첫 측정

홍수가 난 페루 해안지대
홍수가 난 페루 해안지대[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수진 기자 = 해수면이 조금만 상승해도 전 세계 해안지대의 홍수 위험이 급격히 커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고 18일(현지시간) 영국 BBC 방송이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를 인용해 보도했다.

해수면이 꾸준히 상승할 경우 해안선이 대규모 썰물과 조수의 흐름에 견딜 수 있도록 적응을 해서 홍수로 이어질 가능성은 크지 않다.

그러나 해수면이 빠르게 상승하면 폭풍 해일이나 큰 파도의 출발점이 높아져 해안가 방어시설을 덮칠 수 있을 정도로 커진다

특히 취약한 지역은 저지대로, 브라질과 아이보리코스트의 대도시, 소규모 태평양 제도들이 여기 속한다.

이들 지역에서는 해수면이 2.5㎝만 높아져도 급격한 수위 상승이 두 배로 잦아지고, 5∼10㎝ 상승하면 열대지역의 해안가 홍수 가능성이 두 배로 커진다.

만약 20㎝가 높아지면 거의 모든 지역의해안가에서 홍수 위험이 두 배로 커진다.

현재 지구의 해수면은 기후 변화로 빙산이 녹아내리고 바다의 온도가 높아져 물이 늘어나는 등의 영향으로 매년 4㎜씩 상승하고 있다.

영국 일간지 가디언은 이번 연구가 특히 폭풍, 높은 물결과 관련해 해수면 상승에 따른 전 세계의 침수 위험을 처음으로 실측한 데 의미가 있다고 해설했다.

유엔 기후 변화에 관한 정부 간 패널(IPCC)은 2100년까지 해수면이 30∼100㎝ 상승할 것으로 2013년 예측했다.

하지만 최근 연구결과는 만년설이 예상보다 온난화에 취약해 해수면이 더 급격히 상승하고 있으며 이번 세기가 끝날 즈음에는 200∼300㎝까지 치솟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특히 수십년 내에는 해수면이 5∼10㎝ 상승할 전망이며 샌프란시스코, 뭄바이, 호찌민, 아비장 등의 해안지대에서 홍수 위험이 두 배로 커질 전망이다.

gogog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5/19 17:1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