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광명시, 속초-러시아 하산 경유 백두산관광 추진

양기대 시장, 블라디보스토크서 현지 주지사와 협의

(광명=연합뉴스) 강진욱 기자 = 경기도 광명시가 카페리 등을 이용해 강원도 속초와 러시아 하산을 거쳐 백두산까지 가는 '광명-백두 국제평화관광코스'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광명시는 양기대 시장이 18∼19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극동연방대학교에서 열린 제3차 태평양관광포럼 및 국제관광박람회(PITE)에 참가해 광명동굴의 성공 사례를 소개한 뒤 러시아 연해주 정부 측과 이같은 관광코스 개발 방안을 협의했다고 밝혔다.

양기대 광명시장-연해주 주지사 교류협력 약속
양기대 광명시장-연해주 주지사 교류협력 약속(수원=연합뉴스) 양기대 광명시장(왼쪽 두 번째)이 지난 19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톡 극동연방대학교에서 열린 국제관광박람회에서 광명시 부스를 방문한 블라디미르 미크루셰프스키 연해주 주지사(오른쪽 두번째), 세르게이 오브치니코프 하산군수(맨 왼쪽), 중국 훈춘시 우쒸엔쭈어 부시장과 손을 맞잡고 협력을 약속하고 있다.[광명시 제공=연합뉴스]

양 시장은 박람회장 광명시 홍보부스를 방문한 블라디미르 미크루셰프스키 러시아 연해주 주지사를 만나 광명-백두 국제평화관광코스 개발을 본격적으로 추진하자고 제안했다.

이에 미크루셰프스키 주지사는 "세르게이 오브치니코프 하산군수에게 이 사안을 믿고 맡겼으며 항상 도와줄 수 있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광명-백두 관광코스는 러시아 연해주 하산군의 오브치니코프 군수가 지난해 10월 양 시장에게 먼저 제안한 것이어서 현실화될 가능성이 크다.

양 시장은 한-러 관광협력에 대한 주제발표에서 "올 하반기 속초-러시아 하산 자루비노항 카페리가 예정대로 재취항을 하고, 그 노선을 광명동굴까지 연장한다면 수도권 관광과 함께 러시아 및 중국 관광객이 원하는 의료관광도 이뤄질 수 있다"고 말했다.

또 "이 관광코스는 남북한 및 동북아 평화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양 시장은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뒤 한·중 관계가 개선 조짐을 보이고, 남북관계도 개선될 가능성이 크다"며 "러시아 하산, 중국 훈춘, 북한 나진은 향후 국제관광도시로서 동북아 골든트라이앵글이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광명시는 KTX광명역을 유라시아 대륙철도 출발역으로 육성한다는 계획에 따라 지난해 중국 단둥시·훈춘시, 러시아 하산군과 업무협약을 맺었다.

올 3월 30일부터 4월 2일까지 훈춘시와 하산군 대표단을 광명시로 초청해 '한·중·러 3개 도시 문화체육 대제전 및 경제관광포럼'을 개최하기도 했다.

kjw@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5/19 17:32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