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남는 쌀, 빈곤국으로' 광양항서 쌀 해외원조 첫 출항

(광양=연합뉴스) 김재선 기자 = 쌀 해외원조를 위한 선적 기념식이 19일 전남 광양항에서 열렸다. 국내에 남아 도는 쌀을 이용한 해외원조 사업은 이번이 처음이다.

여수광양항만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후 농림축산식품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주최로 쌀 해외원조 선적 기념식이 광양항 컨테이너 부두에서 열렸다.

해외 원조 쌀 출항 기념식. [여수광양항만공사 제공=연합뉴스]
해외 원조 쌀 출항 기념식. [여수광양항만공사 제공=연합뉴스]

정부 양곡(쌀) 750t(42TEU)을 실은 선박이 이날 광양항에서 출항해 캄보디아와 미얀마로 향했다.

한국·중국·일본 및 아세안의 비상 쌀 비축기구인 애프터(ASEAN+3 Emergency Rice Reserve·APTERR)를 통해 사상 처음으로 우리 쌀 이 해외원조용으로 지원됐다.

원조 되는 쌀은 캄보디아, 미얀마 등 현지에 1년간 보관되며, 보관 기간에 비상 상황 발생 시 재해구호용이나 빈곤퇴치용으로 현지 국민에게 제공된다.

방희석 여수광양항만공사 사장은 "해외로부터 원조받는 국가에서 이제는 원조하는 국가가 됐다는 것을 의미하는 뜻깊은 행사"라며 "이를 계기로 새 정부의 쌀 수급 정책도 홍보하고 광양항의 정부 비축물자 취급 확대에도 효과가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kjs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5/19 17:47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