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정류장서 흉기 자해 소동 50대 테이저건 맞고 체포

경찰관 흉기 위협 CG
경찰관 흉기 위협 CG본 기사와 관련 없음. [연합뉴스TV 제공]
출동 경찰에 흉기 휘둘러 경찰관 1명 목부위 부상

(화성=연합뉴스) 강영훈 기자 = 경기도 화성시 한 버스정류장에서 자해 소동을 벌이던 50대 남성이 출동한 경찰관에게 흉기를 휘둘렀다가 테이저건을 맞고 체포됐다.

경기 화성서부경찰서는 19일 특수공무집행방해치상 혐의로 황모(50)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황씨는 이날 오후 3시께 화성시 마도면의 한 버스정류장에서 중요 부위만 가린 채 흉기를 들고 자해할 것처럼 30여 분간 난동을 피운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긴급 출동해 협상에 나선 A(56) 경위에게 한 차례 흉기를 휘둘러 다치게 한 혐의도 받고 있다.

A경위는 목 부위에 2.5cm가량 베이는 상처를 입어 치료받고 있다.

경찰은 결국 테이저건을 발사해 황씨를 제압했다.

당시 버스정류장에는 서너 명의 시민이 있었으나, 황씨는 시민들에게 위해를 가하지는 않았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황씨는 경찰에서 "기자를 불러달라"고 말하고 있을 뿐, 범행 동기에 대해서는 진술하지 않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가 경찰관을 공격한 데다가 자해하려고 해 테이저건을 발사했다"며 "피의자가 술에 취한 상태는 아니며, 현재 범행 동기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ky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5/19 17:39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