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청주 어린이집 학부모 75% "CCTV 아동학대 예방효과"

보육교사들은 "인권 침해, 행동 제약" 불만

(청주=연합뉴스) 심규석 기자 = 청주지역 어린이집에 다니는 자녀를 둔 부모 10명 중 7명은 CC(폐쇄회로)TV가 아동학대 예방에 효과적이라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어린이집에 설치된 CCTV[연합뉴스 자료사진]
어린이집에 설치된 CCTV[연합뉴스 자료사진]

반면 보육교사들은 CCTV로 인해 인권 침해 소지가 많아졌다고 보는 것으로 조사됐다.

청주시가 '중장기 보육 발전 계획'을 마련하기 위해 청주대 산학협력단에 의뢰, 지난달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이같이 조사됐다.

CCTV가 아동학대 예방에 효과가 있느냐는 질문에 797명의 학부모 중 11.9%(95명)는 '매우 효과적이다', 63.6%(507명)는 '어느 정도 효과가 있다'고 응답했다. 전체 응답자의 75.5%가 아동학대 예방에 CCTV가 긍정적이라고 본 것이다.

나머지 20.8%(166명)는 '별로 효과가 없다', 3.1%(25명)는 '거의 효과가 없다'고 답했다.

반면 조사에 응한 457명의 보육교사들은 CCTV가 설치된 이후 '교사의 일상생활에서 인권 침해가 많아졌다'는 응답이 많았다. 옷을 갈아 입거나 스마트폰을 하는 모습 등 일상적인 개인생활조차 CCTV에 찍히는 것을 문제 삼았다.

'교사가 유아를 대할 때 애정표현, 언어, 행동에 제약을 받는다'거나 '어린이집과 보육교사에 대한 부모의 간섭이 심해졌다'는 불만도 나왔다.

어린이집 원장 223명도 'CCTV가 안전사고 발생 시 확인·예방에 도움이 된다'(3.48점)고 답하면서도 '교사의 인권 침해 소지가 커졌다'거나 '교사가 유아를 대할 때 행동의 제약을 받는다'고 응답했다.

청주시의 만 0∼5세 영·유아는 2014년 5만1천863명에서 지난 2월 4만9천666명으로 4.2% 줄었다.

어린이집은 793개로, 가정 어린이집이 53.3%(423개)로 가장 많고 민간 35.3%(280개), 사회복지법인 5.4%(43개), 국·공립 2.4%(19개) 등의 순이다.

k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5/20 07:17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