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이낙연 "당장 개헌논의에 역량 쏟는 것은 적절하지 않아"

청문회 준비사무실 퇴근…"우선순위 있는 급한 일부터 해야"
"잘못된 것들 바로잡는 일 날마다 계속…시급한 공약부터 이행"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는 19일 "지금 당장 개헌논의에 역량을 쏟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후보자는 이날 종로구 금융감독원 연수원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에서 퇴근길에 기자들을 만나 "우선순위에 있는 급한 일부터 하면서 개헌 쪽으로 가도 늦지 않을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후보자는 "잘못된 것들을 바로잡는 일들이 날마다 계속되고 있다. 그런 일을 해야 한다"며 "공약 중에서도 시급한 공약을 이행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여·야·정 국정 상설협의체에서의 총리의 역할에 대해서는 "합의한 분들의 구성이 무엇인지 먼저 알아봐야겠다"며 "제가 역할이 이것이라고 말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앞으로 청문회 준비와 관련해서는 "실제로 어떤 일이 벌어질 것인지를 준비하고, 제일 마지막에는 청문회 준비장소를 보는 등 실전에 가까운 준비를 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밖에 이날 검찰 인사와 관련해서는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은 (국무총리의 제청) 대상이 아니다"며 "공정거래위원장은 법의 정신을 존중하는 차원에서 사전에 설명을 들었지만, 윤 지검장의 경우 (사전설명을) 안 해도 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jesus786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5/19 18:16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