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中학자 "한미중 협력 재구축해야…文정부 사드해법 기대"

주펑 난징대 국제관계연구원장 주장
"韓, 아시아 민주주의 대표주자…文정부 미래 낙관적"

(서울=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북핵 문제를 해결하려면 한미중 3국 협력 체제의 미래지향적 재구축이 필요하며, 그 과정에서 사드(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문제도 풀어나가야 한다는 중국 전문가 주장이 나왔다.

주펑(朱鋒) 난징대 국제관계연구원장은 19일 한국고등교육재단이 주최한 '중국석학 초청강연'에서 "북한 핵문제 해결의 열쇠는 한미중 협력의 재구축에 있다. 우리는 미래지향적 접근법을 채택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주 교수는 이어 "하지만 사드 이슈가 3국 관계에 악영향을 끼치고 있다"면서 "문재인 정부가 기술도, 지혜도 있기 때문에 사드 이슈를 적절히 처리할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 문재인 정부에 대해 신뢰를 갖고 있다"고 기대했다. 그는 다만 자신이 기대하는 구체적 해법은 제시하지 않았다.

주 교수는 대신 "중국은 사드 레이더 시스템만 우려하는 것이 아니라 한국이 (미국) 편을 들고 있다는 생각을 들게 하고, 중국의 우려를 철저히 무시하고 있다는 인상을 주기 때문"이라며 "양국간 신뢰 회복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중국 입장에서 사드가 중대한 안보 이슈임에는 분명하다"면서도 "갈등은 지속되겠지만 중국도 사드에 긴장을 풀고 한국도 누그러지는 시점이 되면, 문제를 잘 조절해서 위험성을 낮출 가능성이 생기리라 본다"고 덧붙였다.

주 교수의 이런 발언은 문재인 대통령이 후보 시절 상대적으로 사드 배치에 유보적인 입장을 보여온 만큼, 이전 박근혜 정부와는 다른 기조하에 중국 측의 입장을 반영한 사드 정책을 펼칠 것이라는 기대감을 드러낸 것으로 풀이된다.

주 교수는 또 미중 정상회담에서 양국 정상이 북핵 문제를 풀기 위한 협력에 합의한 점을 거론하며 "미중 지도자가 대북 관계 관련 이렇게 가까운 견해를 가진 적은 없지 않았나 생각한다"며 "정상간 합의가 대북 문제 접근에 있어서 큰 전환을 만들어낼 것으로 생각한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그는 "사실 북핵 문제는 미국보다 중국에 더 골치 아프다"면서 "(이를 풀기 위해) 중미한 3국간 대타협이 필요한데, 다양한 타협의 대상이 있겠지만 북한 정권을 무너뜨리는 데 초점을 맞추는 것도 필요하다"는 대북 강경 발언도 내놓았다.

한편, 주 교수는 이날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이후 여러 활동을 담은 최근의 사진을 강연 자료로 적극 활용하며 한중관계 개선에 대한 기대감을 보였다.

주 교수는 문 대통령에 대해 "중국인의 눈으로 봤을 때 한국의 민주주의를 위해 싸워 오신 분으로 인식된다. 중국 젊은이들이 많이 존경하고 있다"면서 "한국이 현재 아시아 전체 민주주의의 대표주자라고 할 수 있다. 문재인 정부의 미래를 낙관적으로 본다"고 기대했다.

hapyr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5/19 18:25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