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美매체 "CIA국장, 방한때 태영호 만나 北체제 전복 가능성 논의"

워싱턴프리비컨 보도…"폼페오 국장, 해외 스파이 활동 강화"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 미국 중앙정보국(CIA)의 마이크 폼페오 국장이 최근 한국을 방문했을 때 태영호 전 영국 주재 북한대사관 공사를 만나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체제의 전복 가능성을 논의했다고 미국의 보수진영 정치 매체 워싱턴프리비컨이 18일(현지시간) 미 정보 관리들을 인용해 보도했다.

폼페오 CIA 국장
폼페오 CIA 국장[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보도에 따르면 폼페오 국장은 태 전 공사와 북한 내부에서 김정은 정권에 대항해 군부, 치안당국, 정치 세력들의 봉기 조건이 무르익었는지 놓고 얘기를 나눴다.

태 전 공사는 북한의 상황이 그런 '반란'(insurrection) 사태가 일어나기에 좋은 상태라는 취지의 답을 했다.

지난해 한국으로 망명한 태 전 공사는 올해 초 외신 기자회견에서도 "전통적인 북한 체제의 구조가 무너지고 있다"며 김정은 정권의 앞날이 오래가지 못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폼페오 국장은 지난달 30일부터 이달 2일까지 한국을 방문해 서해 최전방 연평도 등을 둘러봤다.

미 정부 관리들은 또 폼페오 국장이 버락 오바마 정부 시절 약해진 CIA의 해외 스파이 활동을 강화하려고 노력 중이라고 설명했다.

CIA는 최근 북한 핵 위협에 대응하는 특수 조직 '코리아 임무 센터'(Korea Mission Center)를 신설했다. 코리아 임무 센터는 북한 핵무기와 장거리 미사일 기술에 대한 정보를 수집하는 데 주력한다.

김정은 위원장의 권력 장악력이 아버지인 고(故) 김정일 국방위원장보다 못하다는 평가도 있다고 워싱턴프리비컨은 설명했다.

미 국방정보국(DIA) 분석관 출신인 브루스 벡톨은 김정은이 전임자들보다 체제 장악력이 약하다며 "이것(장악력 약화)이 지속적인 경제난과 맞물려 북한에 극도의 어려움을 몰고 왔다"고 말했다.

그는 "반란은 아래로부터가 아니라 엘리트 집단에서 발생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태영호 전 북한공사
태영호 전 북한공사[자유한국당 제공=연합뉴스]

kong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5/19 18:59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