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中 주요 매체, 시진핑-이해찬 특사 면담 집중 보도

중국 CCTV에 보도된 시진핑 주석과 이해찬 특사 면담 장면. [CCTV 캡처]
중국 CCTV에 보도된 시진핑 주석과 이해찬 특사 면담 장면. [CCTV 캡처]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문재인 대통령의 중국 특사인 이해찬 전 총리가 만나 양국 관계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갈등관계를 원만하게 처리하겠다는 뜻을 밝혔다고 중국 신화통신 등 주요 매체가 19일 보도했다.

신화통신은 시 주석과 이 특사의 면담이 끝나자마자 관련 보도를 통해 면담 내용을 자세히 소개했다.

신화통신은 시 주석이 이 특사에게 "중한 양국은 가까운 이웃이고, 25년간 교류를 통해 비약적인 발전을 이뤘다"며 "현재 중한 관계는 매우 중요한 단계에 있다"고 전했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시 주석이 한국과 상호 존중과 이해의 기초 위에 정치적 신뢰를 구축해 양국 간 갈등을 잘 처리하길 바란다는 점을 강조했다고 전했다.

또 이 특사가 문 대통령 친서를 시 주석에게 전하며 "한국이 중국의 중대한 우려를 충분히 이해하고 있고, 양국 관계의 문제를 잘 처리할 수 있도록 중국과 긴밀히 소통하길 원한다"는 발언도 소개했다.

관영 CCTV도 회담이 끝난 뒤 신속히 시 주석과 이 특사가 악수하는 장면과 이 특사가 친서를 전달하는 장면 등을 주요 뉴스로 보도했다.

또 면담 내용과 함께 양제츠(楊潔지<兼대신虎들어간簾>) 외교담당 국무위원 등 주요 인사들이 면담에 배석했다고 전했다.

환구망(環球網)도 관련 소식을 홈페이지 메인 화면의 톱 기사로 배치하며 비중 있게 다뤘다.

홍콩 봉황망(鳳凰網)과 관찰자망(觀察者網) 등도 이 특사가 이날 시 주석을 비롯해 양 국무위원, 쑹타오(宋濤)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장 등을 만나 양국 관계 개선 방안을 논의했다고 전하며 많은 관심을 보였다.

이 특사는 이날 오전 시 주석과 양 국무위원을 면담했고, 오후에는 쑹 대외연락부장과 별도 면담을 했다. 또 전날에는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을 만나 북핵과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등 주요 현안을 논의했다.

china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5/19 19:29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