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경제자유구역, 4차 산업혁명 테스트베드로 육성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전국 7개 경제자유구역을 4차 산업혁명의 테스트베드(시험장)로 육성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경제자유구역별로 특화된 산업을 살려 4차 산업혁명과 접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이는 문재인 대통령이 공약한 융복합 글로벌 테스트베드 기반 구축과도 맥을 같이 한다.

경제자유구역은 국내외 투자자본과 기술을 적극적으로 유치하기 위해 인프라, 세제, 행정적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경제특구다.

현재 인천, 부산진해, 황해, 광양만권, 동해안권, 대구경북, 충북 등 모두 7개 경제자유구역이 있다.

각 경제자유구역은 신소재, 자동차부품, 정보통신(IT), 신재생에너지, 지식서비스산업 등에 특화돼 있다.

정부는 이런 특화 산업을 4차 산업혁명에 맞게 육성함으로써 경제자유구역을 이른바 4차 산업의 전진기지로 개편한다는 방침이다.

경제자유구역은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접목한 제품의 테스트베드로써도 활용된다.

예컨대 우리 기업이 자율주행차를 개발한다고 해도 바로 일반 도로를 달리게 할 수는 없다.

이때 경제자유구역을 자율주행차 주행이 가능한 시범지구로 지정하고 기업이 이곳에서 충분한 실증사업을 거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경제자유구역 내에서는 규제를 완화해 4차 산업혁명 관련 기술을 시험할 수 있게 지원하는 방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e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5/19 19:24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