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예멘 콜레라 사태 악화…감염자 2만명 넘어

매일 수천명 추가 환자 발생…하수 시설 파괴돼 대책 무방비

(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이미 내전으로 피폐해진 예멘에 콜레라의 검은 그림자가 짙게 드리우고 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19일(현지시간) 예멘의 콜레라 감염자 수가 2만3천500여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사망자는 242명으로 늘었다.

유엔아동기금(UNICEF·유니세프)이 17일 감염자 수가 1만7천200명, 사망자 수가 209명이라고 밝혔으나 불과 이틀 만에 사망자, 감염자 수가 크게 늘었다.

WHO는 18일 하루에만 20명이 사망했고 감염자는 3천460명이 추가됐다고 덧붙였다.

WHO는 "이번처럼 콜레라가 급속하게 확산한 사례는 찾아볼 수조차 없다"며 이런 속도면 연말까지 환자 수가 25만 명 가량으로 늘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2년간 계속된 정부군과 후티족 반군의 전쟁으로 폐허가 된 예멘에서는 콜레라 예방, 치료 시설이 대부분 제 기능을 못하고 있어 사태를 더 키우고 있다.

병원 운영에 필수적인 전기, 수도 시설이 파괴된 데다 하수 시설도 망가져 날이 더 더워지면 콜레라 감염자가 기하급수적으로 늘 가능성도 있다.

2015년 3월 내전 발발 이후 예멘에서는 8천여 명이 숨지고 4만 명이 부상한 것으로 집계됐다.

WHO는 교전 지역에 지원기구 인력이 접근할 수 없어 실제 감염자, 사망자 수는 더 많을 것으로 보고 있다.

WHO는 "주민들이 오염된 물로 생활하고 있다"며 "정수, 하수 시설 복구 등 구체적인 지원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예멘 사나 병원의 콜레라 환자와 가족
예멘 사나 병원의 콜레라 환자와 가족[EPA=연합뉴스]

minor@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5/19 22:16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