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폭스뉴스, 인종차별 발언한 진행자 베켈 해고

폭스뉴스 진행자 봅 베켈
폭스뉴스 진행자 봅 베켈 [버라이어티 캡처]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미국 보수성향 뉴스채널 폭스뉴스는 19일(현지시간) 사내에서 인종차별 발언으로 물의를 일으킨 프라임타임 프로그램 '더 파이브' 진행자 봅 베켈을 해고했다고 방송연예 매체 버라이어티가 전했다.

폭스뉴스 모기업 21세기폭스는 "아프리카계 미국인 직원에 대해 몰이해한 발언을 한 베켈과의 계약관계가 종료됐다"고 말했다.

폭스뉴스 인사팀에 따르면 베켈은 사내 컴퓨터 기술진 중 한 명인 흑인에게 인종차별적 발언을 해 사내에서 문제가 된 것으로 알려졌다.

폭스뉴스 내부의 인종차별 문제로 소송을 대리하고 있는 더글러스 위그도어 변호사는 "임직원 중 한 명이 베켈의 발언에 대해 불만을 표시했다"고 말했다.

베켈은 과거 월터 먼데일 민주당 대선 후보 캠프에서 정치 자문역으로 일하다 2000년부터 폭스뉴스로 옮겨와 장수 프로그램인 '더 파이브'의 창립 멤버로 활동해왔다.

oakchu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5/20 03:13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