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일자리 대체할 로봇…제조업보다 소매업, 男보다 女 '더 위협'

"향후 10년간 미국에서 700만 마트ㆍ백화점 종업원 사라질 것"

백화점이나 마트의 캐시어가 로봇이 대체하기 가장 쉬운 직종중 하나라고 코너스톤의 연구보고서가 지적했다 [플리커 이미지]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김현재 특파원 = '로봇'으로 상징되는 자동화는 제조업보다 소매업, 남성 보다는 여성의 일자리를 더 위협할 것이라는 연구 보고서가 나왔다.

미 CNN 방송은 19일(현지시간) 코너스톤 캐피탈 그룹 경제연구소의 최근 자료를 인용, 향후 10년간 로봇으로 인해 미국에서 600만∼750만 개의 소매업 일자리가 사라지게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현재 미국의 마트나 백화점 등지에서 일하는 종업원 수는 대략 1천600만 명. 이 가운데 38%가 일자리를 잃게 될 것이라는 얘기다.

CNN 방송은 "지금까지 자동화는 제조업 종사자의 일자리를 더 많이 빼앗아 갈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었다"며 "그러나 이 연구는 제조업보다 소매업 종사자의 일자리 손실이 더 클 것이라는 점을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소매업 종사자 가운데 창구에서 돈을 받는 캐시어들이 가장 큰 타격을 입을 것이라고 연구 보고서는 전했다.

보고서는 "캐시어가 자동화하기 가장 쉬운 직업 중 하나로 간주된다"면서 "캐시어는 여성이 73%를 차지하고 있어 여성에게 그만큼 큰 타격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코너스톤의 연구 책임자인 존 윌슨 박사는 "매장에서 스마트폰과 터치스크린을 이용해 물건을 찾는 고객들이 점점 더 많아지면서 현장 판매 직원들의 역할도 갈수록 줄어들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선반 재고관리 등 노동 집약적인 직무 기능이 자동화로 훨씬 효율적이 될 것이라는 점을 소매업체인의 주주들은 잘 알고 있다"면서 "효율성을 추구하면 할수록 인간이 할 일은 줄어들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kn020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5/20 08:19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