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베네수엘라 대통령, 트럼프에 막말 "더러운 손 떼고 꺼져"

니콜라스 마두로 베네수엘라 대통령 [EPA=연합뉴스]
니콜라스 마두로 베네수엘라 대통령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니콜라스 마두로 베네수엘라 대통령이 민주주의 훼손 혐의로 자국 대법관 8명을 제재한 미국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향해 "더러운 손을 떼라"며 막말을 쏟아냈다.

AP통신에 따르면 마두로 대통령은 19일(현지시간) 현지 TV로 중계된 대중연설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겨냥해 "간섭은 충분하다. 더러운 손을 떼고, 베네수엘라에서 꺼져라(Get out of Venezuela)"라고 말했다.

또 그는 영어로 "도널드 트럼프! 집에 가라"라고 외치기도 했다.

마두로 대통령의 이러한 날선 발언은 미국 정부가 지난 18일 마이켈 모레노 대법원장 등 베네수엘라 대법관 8명에 대해 권력남용과 민주주의 훼손 혐의로 제재를 가한 후 나왔다.

베네수엘라 대법원은 올해 초부터 마두로 대통령 편에 서서 의회 입법권을 뺏는 반(反)헌법적 판결을 잇달아 내놓고 있다.

이런 대법원의 판결들이 현재 베네수엘라를 혼란을 몰아넣은 반(反)정부 시위를 격화하는 계기가 됐다는 지적이 제기되자 미국은 "베네수엘라 국민은 정부의 무능과 부패로 인한 경제 붕괴로 고통받고 있다"며 제재 결정을 내렸다.

'시방 웬일이지…' [AFP=연합뉴스]
'시방 웬일이지…' [AFP=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도 지난 18일 후안 마누엘 산토스 콜롬비아 대통령을 만난 자리에서 "지금 베네수엘라에서 일어나는 일은 인류의 수치"라며 베네수엘라 정부를 비판한 바 있다.

한편 대통령 퇴진과 조기 대선 실시 등을 요구하는 반정부 시위가 계속되는 베네수엘라에서 정국 혼란을 틈탄 약탈과 폭동이 기승을 부리면서 혼란이 가중되고 있다.

viv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5/20 09:27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