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박지원 "장·차관 인사에 소외된 지역·계층 적극 발탁해야"

"文정부 초기조치 높이 평가…檢인사도 신선한 충격"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국민의당 박지원 전 대표는 20일 새 정부 인사와 관련, "장·차관을 필두로 정부 각 부처의 국장, 과장, 사정기관의 주요 보직에 능력이 있어도 특정 지역, 특정 계층이라는 이유로 그동안 소외된 인사들을 적극 발탁, 중용해야 한다"고 밝혔다.

박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박근혜 탄핵으로 탄생된 문재인 정부의 인사는 역대 정부의 그것과는 발상부터 달라야 한다"며 이같이 밝히고 "소외된 지역, 계층에 대한 배려는 물론 국민 대통합, 국가 대개혁을 완수하라는 국민의 명령과 시대정신을 담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햇볕정책 계승, 님을 위한 행진곡 제창 등 5·18 광주정신 복원 및 철저한 진상규명 천명, 역사교과서 국정화 폐기 지시, 한일 위안부 합의 재논의, 세월호 비정규직 교사 순직 인정 등 문재인 정부 초기의 각종 조치를 높이 평가한다"고 밝혔다.

그는 또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 박균택 검찰국장 등 검찰 인사는 검찰 개혁 의지를 보여 준 것으로 신선한 충격이었다"며 "특히 총리, 헌법재판소장, 대통령비서실장, 홍보수석을 호남 출신으로 발탁한 것을 높이 평가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책현장에서 국민과 직접 접촉하는 장·차관, 청와대 수석, 비서관 등 후속 인사가 더욱 중요하다"며 "머리만 바꾸고 팔다리를 그대로 둔다면 아무것도 할 수 없다"며 거듭 강조했다.

간담회 전 논의
간담회 전 논의(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국민의당 김동철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오른쪽)가 19일 오전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중진의원 간담회에 앞서 박지원 전 대표를 만나 논의하고 있다. 2017.5.19
hihong@yna.co.kr

ljungber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5/20 10:1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