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전북도 새만금추진지원단 1년 연장 운영

(전주=연합뉴스) 홍인철 기자 = 올해 8월 폐지 예정이었던 전북도 새만금추진지원단(정원 37명)이 1년 더 연장 운영된다.

전북도는 20일 "행정자치부가 전북도의 새만금추진지원단 존치 기간 연장 요구안을 수용, 통보했다"고 밝혔다.

새만금지구 [연합뉴스 자료사진]
새만금지구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에 따라 도는 6월 열리는 전북도의회 임시회에 관련 조례 개정안을 내기로 했다.

원안대로 의결되면 새만금추진지원단은 내년 8월까지 유지된다.

도는 이에 앞서 "새만금이 제대로 개발되려면 중앙 정부는 국가 간 투자 협의나 중요 정책 결정 등을 맡고 지자체는 민원조정과 현장업무 등을 지원하는 식의 역할 분담이 필요하다"며 존치 기간 연장을 신청했었다.

당시 도는 3년 연장을 희망했지만, 행자부는 1년만 허용했다.

애초 새만금추진지원단은 새만금 경제자유구역청이 폐청되면서 3년 전 한시 대안 기구로 설치됐었다.

도의 한시 기구는 새만금추진지원단과 전국체전준비단 등 2개다.

전북도 관계자는 "새만금 1단계 사업이 마무리되는 2020년까지 현 조직을 유지해야 사업을 효율적으로 추진할 수 있다"면서 "새 정부의 새만금개발 의지나 사업 방향에 따라 내년에 존속기한이 재연장되거나 정식기구로 출범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ich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5/20 10:27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