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與 "6월 국회서 새로운 '협치' 기대…청문회는 정책 검증으로"

李총리 후보자 청문회에 "무조건적 흠집내기 안된다"
"6월 국회서 검찰·국정원·방송개혁 결실 맺도록 노력"

(서울=연합뉴스) 서혜림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0일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원내대표의 오찬회동을 통해 보여준 '협치'(協治)의 모습을 6월 임시국회에서 살려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강훈식 원내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을 통해 "문 대통령과 5당 원내대표들의 오찬을 보면서 국민은 민생을 위해 협력하고 토론하는 새로운 정치권의 모습을 더욱 기대하고 있다"면서 "여야가 이 기대에 부응하는 6월 국회를 만들어야 한다"라고 말했다.

강 원내대변인은 "정치권이 더 이상 반대를 위한 반대만 할 것이 아니라 합리적인 협의를 통해 현재 우리가 직면한 위기의 해법을 찾을 때"라면서 "우리당은 야당들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일 것이다. 야당도 무조건적인 비난 보다는 새로운 협치의 자세로 논의에 임해줄 것을 당부한다"라고 밝혔다.

특히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 등의 인사청문회와 관련, "후보자에 대한 엄격한 검증은 국회의 책임이자 권한으로, 그 절차를 충실히 밟아야 한다"면서 "다만 이 과정에서 무조건적인 흠집내기 등 과거의 정치를 보여줄 것이 아니라, 주권자인 국민에 복무할 일꾼으로서의 정책과 비전을 검증하는 자리가 돼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강 원내대변인은 그러면서 "검찰·국정원·방송 개혁방안을 국회에서 논의하기도 한 만큼 결실을 맺도록 여야가 힘을 모아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국정원의 경우 이미 국내정치에 개입하지 못하도록 대통령께서 지시하셨지만 지금까지 수사·사정기관이 정치에 개입하면서 낳은 부작용이 상당하다. 이들 기관의 공공성을 회복해 국민의 품에 돌려드려야 한다"면서 "6월 국회에서 여당으로서 관련된 입법논의를 하겠다"고 말했다.

또 방송 개혁에 대해서는 "이미 우리당은 공영방송의 지배구조를 개선하는 내용의 방송 개혁법을 발의하고 상임위원회에서 이를 추진하고 있다"면서 "발전적인 논의를 통해 성과를 얻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hrseo@yna.co.kr

강훈식 원내대변인
강훈식 원내대변인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5/20 10:47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