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한중관계개선 움직임에도 中전문가들 "사드압박 지속" 주장

"韓 특사, 양국관계 개선 가능성 보여줬으나 낙관 안 한다"

시진핑 주석에게 대통령 친서 전달하는 이해찬 특사.[연합DB]
시진핑 주석에게 대통령 친서 전달하는 이해찬 특사.[연합DB]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문재인 대통령 취임 이후 중국 특사로서 이해찬 전 국무총리가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을 만나는 등 한중관계에 개선 움직임이 보이지만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 중단 가능성은 아직 작다며 한국을 더 압박해야 한다는 중국 전문가들의 주장이 나왔다.

뤼차오(呂超) 랴오닝성 사회과학원 한반도연구센터 연구원은 20일 관영 글로벌타임스 인터뷰에서 "문재인 정부가 들어선 뒤 중한관계가 개선 가능성이 커진다 하더라도 사드 문제에 대해 한국을 지속해서 압박해야 한다"고 밝혔다.

뤼 연구위원은 이 특사의 이번 방중에 대해 "전날 (시 주석과 이 특사의) 면담과 문 대통령의 대선 기간 반 사드 입장이 양국관계를 정상궤도로 되돌릴 가능성을 보여줬다"고 평했다.

그러나 뤼 연구위원은 사드 배치는 중한관계에서 여전히 가장 큰 장애물로 남아 있다면서 "문재인 정부가 사드 배치를 중단할 것이라고 너무 낙관해서는 안 된다"며 "한국을 지속해서 압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이 사드 배치의 국회 비준을 추진했지만, 자유한국당과 보수정당이 대중들에게 영향력을 행사한다면 국회 비준 추진이 곤란해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주한미군 역시 사드 배치를 책임지고 있고,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며 이 또한 고려해야 할 부분이라고 말했다.

중국의 북한 전문가인 진창이(金强一) 연변대 국제정치연구소 소장도 사드 문제에 대해 너무 긍정적으로 전망해서는 안 된다며 "사드로 인한 동북아 지역의 긴장 상황은 북핵 문제에 근본적인 원인이 있다"고 주장했다.

진 소장은 "북한의 향후 도발 가능성은 한반도 사드 배치를 뒷받침할 것"이라며 "이는 앞으로 중한관계에도 영향을 끼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중국은 항상 미국과 한국이 북한에 대한 군사 위협을 중단하고 북한도 핵 실험을 포기해야 한다고 주장해 왔다"며 "이는 각국이 협상에 나서는 토대가 될 것이다"고 덧붙였다.

china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5/20 11:37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