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이란 대선 개혁·중도파 로하니 중간집계 56% 득표"…압승 예상(종합)

보수파 라이시 후보 39%에 크게 앞서

하산 로하니 대통령의 포스터를 든 지지자
하산 로하니 대통령의 포스터를 든 지지자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19일(현지시간) 실시된 이란 대통령 선거에서 개혁·중도파의 지지를 받는 하산 로하니 대통령이 중간 집계결과 56.3%(1천461만9천표)를 득표했다고 이란 내무부가 20일 밝혔다.

보수파 단일후보인 에브라힘 라이시는 39.0%(1천12만5천표)를 득표했다.

내무부는 이날 오전 8시30분 현재 약 2천596만표를 개표했고 이 가운데 유효표가 2천510만표라고 설명했다.

최종 투표율은 집계되지 않았지만 70%를 넘을 것이라고 내부부는 예측했다. 총 유권자가 5천641만명인 점을 고려하면 약 4천만명이 투표한 것으로 보인다.

내무부는 개표를 완료하고 검표한 뒤 최종 결과를 밝히겠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핵합의를 성사한 로하니 대통령이 라이시 후보가 강력한 추격을 물리치고 연임 가능성이 커졌다.

이란 대선은 1차 투표에서 과반 득표자가 없으면 1,2위 득표자가 한 주 뒤 결선투표로 당선자가 결정된다.

hsk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5/20 14:09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