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박 전 대통령 무죄"…재판 앞두고 지지자들 구치소 집결

서울구치소 앞 박 전 대통령 지지자들
서울구치소 앞 박 전 대통령 지지자들[연합뉴스 자료사진]

(의왕=연합뉴스) 최종호 기자 = 박근혜 전 대통령의 첫 재판을 사흘 앞둔 20일 보수단체 회원 등 지지자들이 모여 박 전 대통령 무죄를 주장했다.

친박(친박근혜) 단체인 '대통령 탄핵무효 국민저항 총궐기 운동본부(국민저항본부·옛 탄기국)'를 비롯한 보수단체 회원 400여명(경찰 추산)은 이날 오후 경기도 의왕 서울구치소 앞에서 집회를 열고 박 전 대통령 석방을 요구했다.

이들은 "박 전 대통령은 무죄", "그분은 잘못이 없다", "당장 석방하라" 등 구호를 외치며 태극기를 흔들었다.

국민저항본부 대변인 겸 새누리당 사무총장인 정광용 박사모 회장도 집회에 참석해 박 전 대통령을 지지하는 발언을 하고 보수단체들의 결집을 호소했다.

그러나 일부 집회 참가자는 "정 회장은 공금횡령 의혹을 해명하라"며 손가락질을 해 참가자들 사이에서 욕설과 고성이 오가기도 했다.

경찰은 8개 중대 등 700여명을 배치해 만일의 사태에 대비했다.

박 전 대통령 첫 재판은 23일 오전 10시 서울중앙지법 대법정인 417호에서 열린다. 전직 대통령이 피고인석에 서는 것은 전두환·노태우 두 전직 대통령에 이어 21년 만이다.

zorb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5/20 15:27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