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文대통령도 못 비켜 간 취임초 '인선 사과 징크스'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장관 후보자 '비리낙마' 사과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청와대가 26일 이낙연 총리후보자를 비롯해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의 위장전입 논란에 사과하면서 문재인 대통령도 새 정부 초기 인사와 관련한 '사과 징크스'를 피하지 못한 모양새다.

굳은 표정의 임종석 비서실장
굳은 표정의 임종석 비서실장(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26일 청와대 대브리핑실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인사원칙 위배 논란과 관련 입장을 밝힌 뒤 굳은 표정으로 취재진을 보고 있다. 2017.5.26
srbaek@yna.co.kr

비록 문 대통령 자신이 직접 사과한 것은 아니었지만 '청와대 2인자'인 대통령 비서실장이 나서 사과한 것은 집권 초기 인선을 둘러싼 논란에 부담을 느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국정 운영의 동력을 얻어야 할 집권 초기에 인사 문제에 발목을 잡힐 것을 우려한 청와대가 국민 앞에 '고개를 숙인' 사례는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은 취임한 지 불과 닷새째인 2008년 2월 29일 청와대 확대비서관회의에서 당시 각료 인선 파동과 관련해 "우리 자체에도 일말의 책임이 있다"고 말했다.

이대통령, 국정철학 역설
이대통령, 국정철학 역설(서울=연합뉴스) 박창기 기자 = 이명박 대통령이 29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에서 첫 확대비서관회의를 주재, 국정철학을 역설하고 있다. /2008.2.29/ changki@yna.co.kr

이 전 대통령이 당선인 당시 그해 2월 18일에 발표한 내각 장관 후보자 중 3명이 한꺼번에 낙마한 데 따른 언급이었다.

이때 남주홍 통일부 장관 후보자는 자녀 이중국적 문제로, 박은경 환경부 장관 후보자와 이춘호 여성부 장관 후보자는 부동산 투기 의혹 등으로 청문회도 하지 못했다.

이 전 대통령이 직접 '사과'라는 단어를 언급하진 않았지만 정치권에서는 취임 후 첫 사과로 해석할 수 있다는 얘기가 나오기도 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청와대는 박 전 대통령이 취임한 지 갓 한 달을 넘긴 2013년 3월 30일 당시 허태열 비서실장을 통해 잇따른 장·차관 낙마 사태에 사과한 바 있다.

고개숙인 허태열 비서실장
고개숙인 허태열 비서실장(과천=연합뉴스) 조보희 기자 = 30일 오후 경기도 과천 중앙공무원교육원에서 열린 고위 당정청 워크숍에서 허태열 청와대 비서실장이 인사하고 있다. 허 비서실장은 이날 잇따른 장ㆍ차관 낙마 사태와 관련해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하고 인사검증 체계 강화를 약속했다.
왼쪽부터 황우여 새누리당 대표,정홍원 총리. 오른쪽은 현오석 경제부총리. 2013.3.30
jobo@yna.co.kr

허 전 실장은 김행 전 대변인이 대독한 사과문에서 "새 정부 인사와 관련해 국민께 심려를 끼쳐 인사위원장으로서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박근혜 정부 출범 한 달여만에 박 대통령의 당선인 시절을 포함해 낙마한 고위공직자는 김용준 국무총리 후보자, 김종훈 미래창조과학부 장관 후보자 등 총 6명에 달했다.

박 전 대통령은 한 달 보름 남짓 지난 뒤에는 윤창중 전 청와대 대변인의 방미 기간 성추행 의혹을 두고 청와대 수석비서관 회의에서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직접 사과하기도 했다.

kj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5/26 18:08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